손흥민의 슈팅 3개 쳐낸 ‘레버쿠젠 절친’레노

마지막 업데이트
댓글()
leno instagram
레노는 북런던 더비에서 총 4개의 선방을 기록했는데, 그중 3개가 손흥민의 슈팅이었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손흥민(26, 토트넘홋스퍼)은 함부르크 유소년 시절부터 단짝 한 명씩 뒀다.

함부르크에선 3년간 미드필더 톨가이 아슬란(베식타쉬)과 꼭 붙어 다녔다. 국가대표팀 입성 초창기에는 4살 형 김신욱(전북)과 함께였다. 레버쿠젠에도 아슬란, 김신욱의 뒤를 잇는 단짝이 있었다. 2일 북런던 더비에서 상대한 골키퍼 베른트 레노(아스널)다. 레노는 지난여름 레버쿠젠을 떠나 아스널에 입단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손흥민과 1992년생 동갑내기인 레노는 2014년 레버쿠젠 일원으로 방한했을 당시 “손흥민은 좋은 친구다. 친절하고, 축구 실력도 뛰어나다. 우리는 서로의 집에서 음식을 먹기도 하고, 원정을 떠날 때 구단 버스는 물론 숙소에서도 함께 지낸다”고 말했다. 둘은 2013년부터 손흥민이 토트넘으로 이적한 2015년 여름까지 2시즌간 우정을 쌓았다.

북런던 더비에서 재회한 옛 절친은 경기 후에는 웃으며 담소를 나눴지만, 경기 중에는 한 치 양보 없는 대결을 펼쳤다. 전방 공격수로 출전한 손흥민은 가벼운 몸놀림으로 득점을 노렸다. 전반 2차례, 후반 1차례 등 총 3차례 유효슈팅을 기록했다. 13라운드 첼시전에서 원더골을 터뜨린 손흥민의 움직임 하나하나에는 자신감이 묻어있었다. 해리 케인이 골로 연결한 페널티를 얻어낸 것도 손흥민이었다.

얄궂게도, 손흥민의 슈팅은 모조리 레노의 손에 걸렸다. 이날 총 4개의 선방을 기록했는데, 그중 3개가 손흥민의 슈팅이었다. 경기는 아스널의 4-2 승리로 끝났다. 레노는 손흥민의 ‘다이빙 논란’에 대해 “잘 모르겠다. 직접 손흥민에게 물어봤는데, 페널티가 확실하다고 하더라. 그것보다는 우리가 승리했다는 사실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손흥민은 이날 프로 통산 100호골 및 북런던 더비 첫 골에 실패했다. 반면 레노는 첫 북런던 더비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페트르 체흐의 백업 골키퍼로 시즌에 돌입해 보란 듯이 선발 자리를 꿰찬 그는 팀에 안정감을 불어넣고 있다. 전 아스널 골키퍼 데이비드 시먼은 “인간은 누구나 실수를 한다. 레노는 (리버풀전에서 실책성 플레이를 한 뒤)완벽한 상태로 돌아왔다. 자신감이 넘친다. 매우 인상적”이라고 추켜세웠다.

둘은 내년 3월 3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또는 웸블리)에서 두 번째 북런던 더비 맞대결을 펼친다. 

사진=베른트 레노 인스타그램

다음 뉴스:
베르바토프 "토트넘, 트로피 빼고 전부 다 있다"
다음 뉴스:
앙리, 키언, 캠벨…'아스널 맨'의 손흥민 극찬
다음 뉴스:
UEFA 올해의 팀 후보, 맨유 선수는 포그바뿐
다음 뉴스:
밀란, 세스크 영입 계획 철회 "올인 안 하고 있다"
다음 뉴스:
레스터 주장 "손흥민 골, 아무것도 할 수 없었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