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징야만 남은 대구, 히우두 영입으로 돌파구 찾는다

댓글()
대구FC
팀 전력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던 외국인 선수들이 대거 이탈한 대구FC가 새로운 브라질 공격수를 영입해 돌파구를 찾는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대구는 6일 오후 브라질 출신 공격수 히우두의 영입 소식을 전했다. 현재 4명의 외국인 선수 중 세징야만 정상적으로 경기에 나서고 있는 대구로서는 기다리던 새 외국인 선수의 합류다. 

2011년 브라질의 비토리아에서 데뷔한 히우두는 산투스와 코린치안스, 바스쿠 다가마 등 주요 클럽을 거쳤다. 지난달까지 샤페코엔시에서 활약하며 경기 감각도 유지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무엇보다 최전방 공격수는 물론 2선의 모든 포지션에 두루 활용 가능한 선수라는 점이 대구의 숨통을 트이게 할 전망이다. 

대구는 올 시즌을 앞두고 영입한 다리오가 부진한 모습으로 계약을 해지하고 팀을 떠났다. 최전방을 책임졌던 에드가는 어깨를 다쳐 결장 중이다. 중원을 책임졌던 츠바사 역시 십자인대 파열로 올 시즌 잔여 경기 출전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스쿼드가 얇은 대구는 외국인 선수의 활약이 중요하다. 지난 시즌 FA컵과 우승과 올 시즌 돌풍도 세징야, 에드가, 츠바사의 활약이 기폭제가 됐다. 조광래 사장과 안드레 감독도 그 점을 감안하고 검증된 베테랑 공격수 히우두를 최종 낙점했다. 실패 가능성을 최대한 줄이겠다는 의도다.

중앙과 측면을 가리지 않고 2선 공격의 모든 포지션에서 활용 가능한 히우두의 가세는 상위 스플릿 진출을 노리는 대구에 큰 힘이 될 수 있다. 대구는 "득점력과 적극적인 수비 가담 능력도 갖춰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히우두의 가세를 반겼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6일 메디컬 메스트를 마친 히우두는 대구 선수단에 합류했다. 경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19라운드 홈 경기는 관중석에서 관전하고, DGB대구은행파크를 찾은 축구팬에게 인사할 예정이다.

- 이름: 히우두(Rildo de Andrade Felicissimo)
- 생년월일: 1989년 3월 20일
- 키/몸무게: 180cm/68kg
- 포지션: 공격수(FW)
- 경력
2019 샤페코엔시(현 브라질 전국 1부)
2018~2019 바스쿠 다 가마(당시 브라질 전국 1부)
2017 코리치바(당시 브라질 전국 1부)
2015~2016 코린치앙스(당시 브라질 전국 1부)
2015 폰테 프레타(당시 브라질 전국 1부)
2014 산투스(당시 브라질 전국 1부)
2012~2013 폰테 프레타(당시 브라질 전국 1부) 등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