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박주영은 붙잡았다, 2020년까지 3년 계약

댓글()
k league
박주영(33)이 FC서울과 3년 계약을 맺었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박주영(33)이 FC서울과 3년 계약을 맺었다.

지난해를 끝으로 FA 자격을 얻은 박주영은 서울과 길고 긴 협상 끝에 3년 계약에 합의했다. 계약기간은 2020년까지. 


주요 뉴스  | "​[영상] 쿠티뉴, "바르셀로나는 나의 꿈이었다""

박주영은 “새로운 목표를 향해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남은 선수생활을 FC서울에서 영광스럽게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서울은 지난시즌 계약만료된 데얀(37, 수원)에 이별을 통보하면서 박주영만큼은 붙잡겠다는 복안을 세웠다. 두 핵심 공격수를 동시에 잃는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구단 측은 “서로의 존재감을 다시금 확인하며 새로운 목표를 향해 함께 달릴 수 있게 됐다. 팀의 중심을 잡고 선수단을 이끌어 줄 박주영과의 재계약은 더욱 반갑기만 하다”고 밝혔다.

박주영은 국내에선 오직 서울 유니폼을 입고 뛰었다. 2005년부터 2008년,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두 차례 팀 공격을 이끌었다. K리그에서만 182경기에 나서 58골 13도움을 기록 중이다.


주요 뉴스  | "[영상] 시작과 끝에 네이마르, PSG가 보여준 환상 역습"

다음시즌 신예 조영욱, 대구에서 영입한 에반드로 등과 서울의 최전방을 책임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박주영은 서울 동계 전지훈련지인 스페인 무르시아로 합류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다음 뉴스:
'멀티플레이어' 파비뉴, 줄부상 리버풀의 복덩이
다음 뉴스:
[영상] 이승우의 돌발 행동과 기성용의 따뜻한 충고
다음 뉴스:
황의조 목의 두 줄 상처, 언제 누구에게 긁혔나?
다음 뉴스:
카세미루 "상대가 누구든 우리에게 필요한 건 승리"
다음 뉴스:
호날두 "슈퍼컵은 시작.. 전관왕 원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