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인천 유나이티드

생존왕을 넘어… 안데르센 감독, “더 강하고 공격적인 인천으로”

AM 10:51 GMT+9 19. 1. 30.
Jørn Andersen 인천 안데르센 감독
인천 유나이티드의 욘 안데르센 감독이 2년차를 맞아 본격적인 동화 축구를 선보일 것을 굳게 다짐했다. 시즌 중 부임했던 지난 시즌과 달리 올 시즌은 자신의 구상을 온전히 팀에 이식시킨다는 목표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인천은 지난 13일부터 태국 치앙마이 일대에서 2019시즌 K리그1을 대비한 전지훈련을 진행 중이다. 전지훈련 기간 동안 인천은 하루 2차례 이상 강도 높은 훈련을 통해 기초 체력과 팀 전술을 다지고 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지난 시즌 중반 지휘봉을 잡은 안데르센 감독은 막판 4연승을 통해 극적인 1부 리그 잔류를 이끌며 소임을 다했다. 그리고 2019시즌 본격적인 동화 축구를 선보이기 위한 준비에 여념이 없는 모습이다.

먼저 안데르센 감독은 “지난 시즌 대부분의 경기를 소화했던 선수들이 여러 이유로 인해 팀을 떠났다. 그렇지만 팀을 떠난 선수들만큼 기량이 출중한 선수들을 영입하면서 빈자리를 잘 메웠다”고 선수단 구성에 대해 평가했다.

그러면서 “개막까지 아직 충분한 시간이 있다. 지난 시즌 말미에 우리가 선보였던 강한 모습을 유지하며 올 시즌은 보다 더 공격적이고 강한 축구를 선보이고자 열심히 준비 중이다”고 덧붙였다.

태국 전지훈련에서 안데르센 감독은 선수단의 기초 체력 향상과 팀 전술, 부분 전술을 익히기 위한 훈련을 병행하 중이다. 선수단 역시 적극적인 태도로 새 시즌 강해진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안데르센 감독은 “이번 태국 전지훈련을 통해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는 우리 선수들의 기초 체력 향상이다. 시즌 중반에 체력적인 부분을 향상하는 부분은 어렵다”면서 “시즌을 온전히 잘 이끌어 가기 위해 꼭 필요한 체력적인 부분을 태국 전지훈련을 통해 어느 정도 향상시키는 게 목표”라며 포인트를 설명했다.

올 시즌 안데르센 감독이 생각하고 있는 목표는 무엇일까? 시즌 목표에 대해 묻자 그는 “지난 시즌보다 발전된 팀을 만들고 싶다. 근래 몇 년 동안 인천이 강등권에서 싸웠다면, 올해만큼은 줄곧 하위권에 머물지 않고 상황에 따라 위로 치고 갈 수 있는 팀을 만드는 게 현실적인 목표다”고 이야기했다.

계속해서 안데르센 감독은 발전과 가능성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는 “인천은 잠재력이 높은 팀이다. 조금 더 잘할 수 있다면 보다 멋진 팀이 될 수 있다. 감독으로서 인천을 더 발전시키고 싶다”고 강조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그러면서 안데르센 감독은 인천 팬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함과 동시에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팬들이 없었다면 지난해 우리는 잔류할 수 없었을 것이다. 홈, 원정을 가리지 않고 정말 열정적인 응원을 보내주셨기에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할 수 있었다. 감독으로서 너무나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마지막으로 안데르센 감독은 “훗날 팬들이 나를 떠올렸을 때 ‘이 감독은 열심히 일했던 감독이었다’ 혹은 ‘인천을 발전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한 감독이었다’라고 기억해줬으면 좋겠다”며 자신의 희망을 노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