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시즌 소속팀이 어디든 이강인은 자신 있다 [GOAL LIVE]

댓글()
KFA
만 18세에 불과한 선수지만 여유와 자신감이 넘쳤다. 이강인은 모두의 관심이 쏠린 자신의 다음 시즌 거취에 대해 신중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어디에서 뛰든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약속했다.

[골닷컴, 웨스틴조선호텔] 서호정 기자 = 한국의 2019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준우승을 이끌며 2살 어린 나이에도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은 남다른 기량을 자랑했다. U-20 월드컵에서 자신의 실력을 마음껏 발휘하며 유럽 내에서 그의 주가는 수직상승했다. 소속팀 발렌시아는 언론과 팬들로부터 이강인을 활용하라는 압박을 받고 있다. 스페인을 넘어 유럽 곳곳의 클럽들이 이강인의 임대를 문의하는 분위기다. 

새 시즌에 발렌시아 잔류보다 다른 팀으로의 임대에 무게가 실린 이강인은 스페인 내 클럽을 우선 순위로 삼고 있다. 현재 발렌시아와 같은 연고지를 쓰고 있는 레반테로의 임대가 가장 많이 거론되고 있다. 생활 근거지를 옮길 필요가 없어 이강인과 가족들의 적응이 수월하다는 게 레반테 임대를 유력하게 보이는 이유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이강인은 자신의 거취에 대해 말을 아꼈다. 그는 1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U-20 월드컵 준우승 기념 격려금 전달식에 참석했다. 행사 전 인터뷰에 나선 이강인은 언론들로부터 다음 시즌 거취에 대한 계속되는 질문을 받았다. 

“지금은 할 말이 없다. 상황을 봐야 한다. 아직 모르겠다. 진짜 솔직히 이적에 대해 드릴 말씀이 정말 없다”라고 말했다. 임대의 경우 발렌시아 구단과 자신의 의사가 모두 절충되어야 하는 만큼 결정이 날 때까지 입장을 밝히는 걸 조심스러워했다. 

대신 한가지는 확실하게 얘기했다. 어느 팀에서 뛰든 성장을 위해 노력하고, 최대한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약속이었다. 이강인은 “발렌시아 남든, 어딜 가든 최선을 다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발렌시아 잔류 시 설 자리가 없는 게 아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그건 모른다. 시즌은 시작하지 않았다”라며 경쟁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보였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A대표팀과 U-23 대표팀 등 상위 레벨의 팀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이강인은 “한국 대표팀이면 어느 대회든 출전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영광스러운 일이다”라고 말했다. A대표팀에는 이미 지난 3월 발탁됐지만 경기에는 나서지 못했다. 그에 대해서는 “내가 아닌 코칭스태프가 생각할 부분이다. 최대한 열심히 해서 많은 것을 보여드리는 게 내가 할 일이다”라며 좋은 평가를 받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현재 국내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이강인은 7월 초 스페인으로 다시 나갈 예정이다. “가족과 시간을 보내고, 형들도 만나며 휴가를 즐기고 있다. 재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지금은 즐기는 게 중요하다. 노느라 바쁘다”라며 유쾌한 답변도 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