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스플릿 노리는 성남, 이태희 가세로 힘 낸다

댓글()
Seongnam
상주 상무의 돌풍을 이끈 이태희가 전역 후 팀에 합류하며 성남은 더욱 강력한 수비진을 갖추게 됐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남기일 감독 특유의 생존 축구가 다시 한번 빛을 발휘하고 있는 성남FC는 1부 리그 복귀 첫 해에 상위스플릿 진출을 노린다. 정규라운드 여섯 경기를 남겨 놓고 6위와 승점 4점 차여서 남은 경기 결과에 따라 뒤집기도 가능한 상황이다. 

반가운 까치도 날아왔다. 상주 상무의 돌풍을 이끈 이태희가 전역 후 팀에 합류하며 더욱 강력한 수비진을 갖추게 됐다. 측면을 빌드업의 주요한 시발점으로 삼는 성남으로선 공격에서도 큰 기대를 가질 만하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이태희는 지난 17일(화) 군복무를 마치고 성남에 복귀했다. 이태희는 올 시즌 전역 전까지 상주에서 27경기 2골 5도움을 기록,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내고 있다. 2015년 성남에서 데뷔해 입대 전까지 세 시즌 동안 70경기를 소화하며 오른쪽 풀백 자리를 책임질 당시에도 우수한 자원이었지만, 군대에서 한층 더 성장해 돌아왔다. 
 
주로 우측 풀백을 소화하는 이태희는 볼 컨트롤, 패싱력 등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플레이가 강점인 선수다. 풀백 포지션에서는 큰 키인 183cm의 신장으로 제공권도 좋다. 상주는 센터백의 높이가 밀리는 약점을 이태희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며 커버했다. 윤빛가람, 김민우, 박용지 이상으로 상주 돌풍에서 기여도가 높은 선수였다. 
 
남기일 감독 역시 이태희의 복귀를 누구보다 기다리고 있었다. 남 감독은 “현재 팀에 꼭 필요한 선수이며 바로 출전이 가능한 선수다. 본인의 역할을 충분히 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이태희의 복귀를 반겼다. 윙백의 공수 능력을 요긴하게 활용하는 현재 성남 전술에도 적합한 선수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이태희 역시 전역 당일 팀 훈련에 바로 합류했을 만큼 출전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 이태희는 “군에 입대할 때는 팀이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다시 1부로 복귀해서 기쁘다. 상주에서 크로스, 볼 없을 때의 움직임 등을 많이 배웠고 스스로도 발전할 수 있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 팀이 상위스플릿에 진출할 수 있도록 보탬이 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올 시즌 리그 최소실점 3위를 기록하며 짠물수비를 선보이고 있는 성남은 이태희까지 복귀하며 더욱 견고해진 수비진을 자랑하게 됐다. 21일 토요일 제주와의 원정경기를 승리로 이끌어 상위스플릿 진출의 희망을 이어간다는 각오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