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리 감독의 맨시티 예찬론 "EPL은 1강 체제"

댓글()
Getty
맨시티 전력 인정한 사리 감독 "한 시즌 만에 격차 좁히는 건 어렵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마우리시오 사리 첼시 감독이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우승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의 차지가 될 가능성이 크다며 전력 차를 인정했다.

현재 프리미어 리그의 선두권 경쟁은 우승 팀을 쉽게 예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치열하다. 각 팀당 12경기를 소화한 현재 맨시티가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리버풀은 단 승점 2점 차로 1위 자리를 추격 중이다. 첼시 또한 리버풀을 승점 2점, 맨시티를 승점 4점 차로 쫓고 있다. 시즌이 3분의 1가량 지난 현재 1위 맨시티와 5위 아스널의 격차는 승점 8점 차에 불과하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그러나 사리 감독은 현재 순위 경쟁을 떠나 맨시티의 객관적인 전력이 한 수 위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첼시가 올 시즌 우승을 차지하는 건 어렵다고 밝혔다.

사리 감독은 오는 25일 새벽 2시 30분(한국시각) 토트넘전을 앞두고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맨시티를 추격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내가 볼 때 그들은 우리보다 강하다. 우리는 맨시티와의 격차를 좁히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그러나 그 격차는 여전히 존재한다. 그러나 지난 시즌 우리보다 승점 30점이나 앞선 그들과의 격차는 1년 만에 뒤집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이어 사리 감독은 "지금 프리미어 리그에는 단 한 팀이 모든 팀보다 한 수 위"라며, "그 팀은 맨시티다. 맨시티 다음으로는 매우 좋은 팀이 있다. 리버풀이다. 리버풀 또한 올 시즌 무조건 4위권의 한 자리를 차지할 것이다. 그다음에는 첼시, 아스널, 토트넘, 맨유가 4위권의 남은 두 자리를 놓고 다툴 것"이라고 덧붙였다.

첼시는 이미 올 시즌 한 차례 맨시티와의 맞대결에서 패했다. 첼시는 올 시즌을 앞두고 부임한 사리 감독의 공식 데뷔전이었던 지난 8월 커뮤니티 실드에서 맨시티에 0-2로 완패했다.

다음 뉴스:
이과인 첼시행 임박..이적하면 일어날 일들
다음 뉴스:
토트넘, 계약만료 5개월 앞둔 뎀벨레 160억에 판매
다음 뉴스:
우상과 만난 킴미히... 사비는 칭찬으로 화답
다음 뉴스:
'멀티플레이어' 파비뉴, 줄부상 리버풀의 복덩이
다음 뉴스:
[영상] 이승우의 돌발 행동과 기성용의 따뜻한 충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