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정우’ 김정우 감독의 대건고 전국체육대회 우승

댓글()
한국프로축구연맹
김정우 감독이 이끄는 대건고(인천 U-18)가 우승을 차지했다

[골닷컴] 박병규 기자 = 국가대표 출신 김정우 감독이 이끄는 인천 유나이티드 U-18(대건고)가 서울 전국체육대회 남자 고등부 부문에서 우승했다.

지난 9일 서울 효창운동장에서 열린 ‘제100회 서울 전국체육대회’에서 인천 대건고는 서울 경희고를 2-1로 꺾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대건고는 전반 초반 실점을 허용했지만 후반 20분과 후반 36분 골을 터트리며 역전승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이로써 대건고는 지난 2월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제41회 전국고교축구대회’ 우승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전국대회 우승을 기록하며 강팀으로 성장했다. 김정우 감독은 “대표팀 차출 및 부상 선수 속출 그리고 빡빡한 일정 등 여러 변수가 있었지만 선수들이 똘똘 뭉쳐 우승할 수 있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인천은 지난 2013년 준우승의 아쉬움을 6년 만에 우승으로 털어냈다.

주장 정성원(3학년)은 “올해 첫 대회 우승에 이어 전국체전 우승까지 2관왕을 달성하게 되어 기쁘다. 이번 대회 우승을 계기로 앞으로 훌륭한 선수로 성장해 인천에서 프로 데뷔를 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대건고

대건고를 이끄는 김정우 감독은 현역 시절 ‘뼈정우’, ‘뼈트라이커’로 널리 알려진 인물이다. K리그에서 237경기 27골 17도움을 기록한 그는, 지난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주전으로 맹활약하며 16강 진출에 크게 기여했다. 특히 지난 2011년 상주 상무 시절 스트라이커로 포지션을 변경하여 26경기 18골을 기록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김정우 감독은 현역 은퇴 이후 올해 3월부터 대건고를 맡았다. K리그 주니어A 2019 전국 고등 축구리그에서도 전반기 3위를 기록하며 감독으로서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 이외에도 인천은 지난 5월 U-15팀이 ‘제 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남자 중등부 축구’에서 우승을 거두며 탄탄한 유소년 시스템을 자랑하고 있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인천유나이티드 제공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