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수원과 서울, 비겨도 진 거 같을 슈퍼매치

댓글()
Kleague
서정원과 황선홍 두 감독 모두 필승을 외쳤다. 수원과 서울은 승점 3점이 절대 필요하다

[골닷컴, 축구회관] 서호정 기자 = 슈퍼매치가 외나무 다리에서의 승부가 됐다. 양팀 감독은 모두 승리를 외쳤다. 시즌 초반 불안한 출발을 하고 있는 수원 삼성과 FC서울 입장에서 비겨도 진 것 같을 승부다. 

오는 8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018년의 첫 슈퍼매치가 열린다.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5라운드다. 통산 84번째 슈퍼매치지만 가장 특별한 슈퍼매치가 될 전망이다. 지난 겨울 데얀이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서울을 떠나 수원으로 팀을 옮겼기 때문이다. 


주요 뉴스  | "​[영상] 포그바의 부활에 맨유와 무리뉴가 웃는다"

슈퍼매치를 앞둔 5일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 수원의 데얀이 참석했다. 서울을 떠난 뒤 처음으로 황선홍 감독과 데얀이 만났다. 그러나 황선홍 감독은 데얀에 신경 쓸 새가 없다. 팀 사정이 급하다. 서울은 리그 4경기에서 2무 2패를 기록하며 10위에 있다. 아직 시즌 첫 승리가 없다. 지난 4라운드에서 인천에게 1-0으로 앞서다 후반 막판 동점골을 내주며 비겼다. 데얀, 오스마르, 윤일록과 작별하며 과감한 리빌딩을 단행했고, 팬들의 강한 불만을 샀지만 그걸 잠재울 결과가 아직 나오지 못했다. 

그래서 서울은 슈퍼매치 승리에 목이 탄다. 원정의 어려움을 딛고 수원을 꺾을 경우 팬들의 분노도 어느 정도 잠잠해질 수 있다. 황선홍 감독은 “승리만을 생각하며 선수들과 최선을 다해 준비 중이다. 어느 때보다 절실한 슈퍼매치다”라고 말했다. 

수원도 승리가 급하긴 마찬가지다. AFC 챔피언스리그를 병행하고 있는 수원은 리그에서 2승 1무 1패를 거뒀다. 승점 7점으로 5위다. 서울보다는 상황이 낫지만 지난 3일 챔피언스리그에서 시드니FC에게 1-4로 패하며 조별리그 통과에 먹구름이 꼈다. 무엇보다 올 시즌 홈에서 승리가 없다는 게 치명적이다. 지난 시즌 슈퍼매치에서 1무 2패로 열세에 몰린 것도 서정원 감독에게는 아픔이다. 

최근 리그에서 치른 슈퍼매치 10경기에서 5무 5패를 기록 중인 서정원 감독은 “굴욕적인 결과다. 어느 해보다 슈퍼매체를 기대하고 있다. 올해부터 완벽하게 바꿔 볼 생각이고 선수들도 그런 의식을 갖고 있다”라며 반전의 출발로 삼겠다는 의욕을 보였다. 이어서는 “간절함이 포인트다. 서울도 그렇겠지만 우리가 더 하다. 이번 경기는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쓰러진다는 간절함을 갖고 임할 것이다”라며 정신력을 강조했다. 


주요 뉴스  | "[영상] 28년 만의 충격패, TOP4가 멀어진 첼시"

양팀이 모두 부진한 상황에서 슈퍼매치는 천국이 될 수도, 지옥이 될 수도 있다. 승점 3점이 지상 과제다. 서정원, 황선홍 두 감독이 한 목소리로 "이번 슈퍼매치에서 무승부는 패배만 다름없다. 무슨 일이 있어도 승리하겠다"고 말한 이유다. 

서정원 감독은 “서울 경기력이 나쁜 것은 아니다. 단지 득점하지 못하다 보니, 위축된 것 같다. 서울은 상당히 중원이 두텁고 그것을 바탕으로 운영하다. 반면 포백 수비에 약점이 있다. 그 점을 공략해야만 한다”고 공략법을 공개했다. 황선홍 감독은 “수원은 스리백과 측면의 연계가 강점이지만, 역습에 약하다. 노리겠다. 수원이 실점하면 포백으로 전환하는데 이번 경기에 빨리 포백을 쓰게 만들겠다”라고 응수했다. 

다음 뉴스:
부스케츠 “메시가 나오자 경기가 바뀌었다”
다음 뉴스:
일본과 맞붙는 박항서 감독, “쉽지 않지만 승리 도전”
다음 뉴스:
일본, 사우디에 1-0 신승… 베트남과 24일 8강 격돌
다음 뉴스:
같은 심판, 같은 난입, 다른 판정…누누는 퇴장
다음 뉴스:
대니 머피 “토트넘, 영입 필요없다…케인 공백 SON으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