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박항서

박항서 매직, 아시안컵 8강으로… 베트남 승부차기 승

PM 11:07 GMT+9 19. 1. 20.
박항서
천신만고 끝에 아시안컵 16강에 오른 베트남이 대회 최고 돌풍을 일으킨 요르단을 꺾고 8강에 올랐다. 2007년 자국(공동개최)에서 열린 대회에서 8강에 오른 이후 12년 만이다.

[골닷컴, 두바이] 서호정 기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혈전 끝에 대회 최고 돌풍을 일으킨 요르단을 승부차기로 누르고 아시안컵 8강에 진출했다. 대회에서 가장 먼저 8강에 오른 베트남은 일본과 사우디 아라비아 경기의 승자와 24일 4강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베트남은 20일 UAE 두바이의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요르단에게 전반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무서운 공격력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전반 막판부터 경기를 주도한 베트남은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혀 연장전까지 갔다. 연장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승부차기로 간 베트남은 4-2로 승리하며 웃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박항서 감독은 부임 후 주 전술로 삼으며 놀라운 성공사를 써 온 5-3-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는 판반득과 꽁푸엉이 투톱을 구성했고, 그 아래에는 뛰어난 왼발을 자랑하는 꽝하이가 배치돼 역습을 책임졌다.

요르단은 체격의 차이를 이용해 측면돌파에 이은 크로스로 베트남을 흔들었다. 하지만 박항서 감독이 조련한 빠른 전환과 밀집 수비로 베트남은 버텨냈다. 역습과 프리킥을 통해 요르단의 허점을 노렸다.

전반 34분 반하우가 꽁푸엉과의 2대1 패스에 의한 돌파 후 날린 슛이 골키퍼 아메르 샤피에게 막히며 전반 최고의 기회를 놓쳤다. 요르단은 반격에 나섰고, 전반 39분 선제골을 뽑았다.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바하 압델하만이 오른발로 감아찼고, 그대로 날아가 골망을 흔들었다.

베트남은 전반 42분 도훙둥의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슛이 나왔지만 다시 한번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추가시간에도 또 한번 꽁푸엉의 중거리 슛이 나왔지만 요르단 골키퍼 샤피는 동점골을 허락하지 않았다.

공격적인 플레이로 기세가 오른 베트남은 후반 5분 동점골을 터트렸다. 주인공은 꽁푸엉이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쯔엉호앙이 올린 크로스를 몸을 던져 오른발 슛으로 연결해 요르단의 골망을 갈랐다.

베트남은 동점골 이후 효과적인 움직임과 정확한 세트피스로 역전골을 노렸다. 후반 14분에는 판반득이 침투 패스를 받아 잡은 1대1 상황에서 골키퍼를 넘기는 슛을 구사했는지 요르단 수비진이 골라인을 통과하기 전 걷어냈다. 1분 뒤에는 꽝하이의 왼발 발리 슛이 터졌지만 골대 위를 넘어갔다.

후반 28분에는 도훙둥의 강력한 슛이 다시 한번 골키퍼에게 막혔다. 박항서 감독은 후반 31분 꽁푸엉을 빼고 티엔린을 투입해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양팀은 적극적 공방에도 90분 내에 승부를 내지 못하고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지친 양팀은 연장에서 결정적 찬스를 만들지 못하고 승부차기까지 갔다.

경기 내내 안정감을 보였던 베트남의 당반람과 요르단의 샤피 두 골키퍼의 대결이었다. 베트남 응원단이 대거 밀집한 골대 앞에서 시작된 승부차기에서 1번 키커인 주장 은곡하이가 성공하며 깔끔하게 출발했다. 요르단도 선제골의 주인공 바하 압델라만이 1번 키커로 성공시켰다. 2번 키커에서 운명이 갈렸다. 베트남이 도훙둥이 구석을 노린 슛이 성공한 반면, 요르단은 2번 키커인 바하 파이살이 크로스바를 때리고 말았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베트남은 3번 키커 르엉쯔엉쑤엉이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앞서갔다. 요르단은 아마드 사메르가 당반람에게 막혔다. 베트남은 4번 키커 민부옹이 막혔지만 마지막 키커가 성공시키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D조 3위를 기록한 베트남은 경고 수가 적어 천신만고 끝에 16강행 막차를 탔다. 하지만 박항서 감독이 강조하는 불굴의 투지와 강한 집중력을 발휘하며 8강 진출의 대업을 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