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의 베트남, 결승 1차전 무승부… 홈에서 10년 한 푼다

댓글()
Getty
베트남이 스즈키컵 결승 1차전에서 말레이시아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원정 다득점에서 유리해진 베트남은 하노이에서 10년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스즈키컵 우승으로 가는 또 한번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원정으로 치른 결승 1차전에서 말레이시아와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2골 차 리드를 승리로 마무리하지 못했지만, 원정 다득점에서 유리해진 베트남은 홈에서 10년을 기다린 스즈키컵 우승에 도전한다. 

베트남은 11일 밤 9시 45분(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부킷잘릴 국립경기장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1차전에서 말레이시아와 무승부를 거뒀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박항서 감독은 원정에서 과감한 승부를 던졌다. 체력적으로 지친 일부 주전을 빼고 조직적으로 완성된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1차전에서 무승부 이상의 성과를 내고 홈으로 돌아가 승부를 내겠다는 의도였다. 준결승에서 태국을 꺾는 파란으로 결승에 오른 말레이시아는 4-4-2 포메이션으로 홈에서 승리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경기 초반부터 양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흐름은 전반 22분 베트남의 선제골로 깨졌다. 판반득이 왼쪽 측면에서 돌파해 올린 크로스를 수비가 걷어내자 쇄도한 후이홍이 마무리하며 말레이시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3분 뒤에는 추가골까지 터졌다. 팜득후이가 수비를 맞고 흘러나온 공을 과감한 중거리 슛으로 연결했고 골키퍼의 손을 벗어나 골로 이어졌다. 기세가 오른 베트남은 추가골 기회를 잡았지만 하득진이 골키퍼와의 1대1 찬스에서 마무리를 하지 못했다. 

10여분 동안 베트남의 파상공세에 두들겨 맞던 말레이시아는 전반 36분 만회골을 넣는 데 성공했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사드가 헤딩으로 연결해 2-1로 스코어를 좁혔다. 9만여 홈 관중의 뜨거운 열기 속에 말레이시아는 후반 15분 라시드가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베트남은 띠엔링과 꽝하이가 빠른 발을 이용한 역습으로 말레이시아를 흔들었지만 추가골을 넣지 못했다. 박항서 감독은 후반 31분 ‘슈퍼서브’ 꽁프엉을 투입했지만 그 역시 마지막 점을 찍지 못했다. 체력적으로 지친 양팀은 2-2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2-2 무승부로 끝난 1차전의 실질적인 승자는 베트남이었다. 노란 물결로 가득했던 원정 1차전을 2골이나 넣는 무승부로 마무리 한 베트남은 홈에서 강했던 특유의 기운을 믿으며 승리에 도전한다. 0-0 혹은 1-1 무승부만 기록해도 원정 다득점으로 우승한다. 2008년이 스즈키컵 마지막 우승인 베트남은 15일 하노이에서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