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A.산체스, 출근길 선곡 'Now we are free'

댓글()
Alexis Sanchez
우연일까, 의도한 걸까. 맨유 공격수 알렉시스 산체스(30)가 훈련장 출근길 선곡이 의미심장하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우연일까, 의도한 걸까. 맨유 공격수 알렉시스 산체스(30)가 훈련장 출근길 선곡이 의미심장하다.

22일 맨체스터에 위치한 캐링턴 훈련장으로 향하는 길에 그의 차 안에서 ‘Now we are free’가 흘러나왔다. 해석하면 ‘이제, 우리 자유야’ 쯤 된다. ‘Now we are free’는 영화음악계 거장 한스 짐머의 대표곡으로, 영화 <글래디에이터>의 삽입곡으로 유명하다. 언제 들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유명한 곡이긴 하지만, 타이밍이 공교롭다. 조세 무링요 전 맨유 감독이 지난 18일 경질된 이후, 굳이 ‘Now we are free’를 배경으로 맨유 훈련장을 촬영한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팔로워들과 공유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가뜩이나 산체스는 지난 21일 영국 ‘더 선’ 보도를 통해, 무링요 감독의 경질 여부를 두고 팀 동료 마르코스 로호와 내기를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둘이 주고받은 ‘왓츠앱’ 메시지에는 산체스가 ‘내가 말했지? 그러게 인내심을 가졌어야지. 너 나한테 2만 파운드를 빚졌다’라고 말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대해 산체스는 SNS를 통해 “가짜 뉴스”라며 “무링요 감독은 내게 세계 최고의 팀에서 뛸 기회를 줬다. 감사하는 마음을 갖고 있다”며 정면 반박했다. 지난달 햄스트링을 다친 산체스는 내년 1월 복귀를 목표로 재활에 임하고 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맨유는 지난 23일 카디프시티를 5-1로 대파하며 분위기를 전환했다. 바뀐 건 감독 한 명인데, 경기력과 투지가 달라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사진=알렉시스 산체스 인스타그램

다음 뉴스:
로버트슨, 리버풀과 재계약…"고민도 안 했다"
다음 뉴스:
레알, 유스 정책 우선시…이강인 영입설 제기
다음 뉴스:
사토란스키 "호날두는 르브론, 메시는 코비"
다음 뉴스:
맨유 전설 긱스가 말한다, ‘솔샤르 맨유’의 특징
다음 뉴스:
쥐세페 로시 “퍼거슨 감독, 11년 전 내 이적료 기억하더라”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