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 형’ 이강인 “형들이 맨날 ‘네, 강인이 형’ 하고 대답” [GOAL 현장인터뷰]

댓글()
이강인
“팀 분위기 정말 좋다…형들에게 더 도움이 되고 싶어”

[골닷컴, 카토비체] 윤민수 기자 = 2019 FIFA U-20 월드컵에 참여중인 대한민국 대표팀에서 이강인은 ‘막내이자 형’인 ‘막내 형’으로 통한다.

이강인은 이번 대표팀의 막내임에도 불구하고 선수들과 허물없이 지낸다. 훈련시 배경음악을 담당하는 DJ 역할도 자처하며 형들과 스스럼없이 장난도 치곤 한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대표팀의 훈련과 경기를 현장에서 가까이 지켜보면 “형, 동생 할 것 없이 모두가 끈끈한 관계”라는 것이 느껴진다. 이강인 역시 ‘형들과의 친밀함’에 대해 언급했다.

27일(현지시간) 폴란드 카토비체에 위치한 대표팀 훈련장에서 이강인을 만났다. 이강인은 ‘막내 형’이라는 별명이 생긴 배경에 대해 “형들한테 어떤 부탁을 하면, 저한테 맨날 ‘네, 강인이 형’하고 대답한다. 장난식으로 그렇게 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형들이 (재미있게) 해주면 저는 더 잘해서 도움이 되고 싶고, 경기장 안팎에서 잘 해서 편하고 좋은 형 동생 사이가 되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대회 개막 전 인터뷰에서 “강인이의 매력 포인트는 엉덩이”라며 장난을 쳤던 동료 이규혁에 멘트에 대해서 웃으며 “정상은 아닌것 같다”라고 응수하기도 했다.

이강인은 인터뷰에서 마지막으로 “팀 분위기는 정말 좋다. 남아공전을 꼭 이기고 싶다. 다같이 즐겼으면 좋겠고, 즐기면 행복해서 힘들지 않을 것 같다”는 각오를 남겼다. 끈끈한 우정으로 뭉쳐진 어린 태극전사들의 에너지가 필드 위에서 남아공을 집어삼킬 수 있을까. 한국과 남아공의 F조 조별예선 2차전은 29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열린다.

폴란드 카토비체 = 윤민수 기자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