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피의 하소연 "초반 졸전, 중국 특성일 수도"

댓글()
Getty Images
키르기스스탄 상대로 간신히 역전승 거둔 중국 사령탑 리피 "선수들이 전반 끝난 후 내가 화를 내야 반응한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이번 아시안컵을 끝으로 중국을 떠날 가능성이 큰 마르첼로 리피 감독이 답답함을 호소했다.

중국은 리피 감독의 마지막 대회가 될 전망인 이번 2019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불안하게 시작했다. 중국은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각) 키르기스스탄을 상대한 아시안컵 C조 1차전 경기에서 전반전 주도권을 빼앗기며 선제골을 헌납하는 등 졸전을 펼친 후 후반전 내리 두 골을 뽑아내며 2-1 역전승을 거뒀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그러나 리피 감독은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경기 초반부터 압도적인 경기를 펼치지 못한 점을 지적하며 이러한 문제가 수년간 지속됐는데도 개선할 수 없었다고 아쉬움을 내비쳤다.

키르기스스탄전을 마친 리피 감독은 8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중국 대표팀을 맡은지 2년이 됐다. 이런 경기를 한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수차례 이런 적이 있었다. 좋은 경기를 하지 못해 전반전이 끝난 후 내가 화를 내고, 선수들을 다그치자 후반 시작부터 그들이 반응한 경기가 많았다"고 밝혔다.

리피 감독은 "어쩌면 이런 모습이 중국 축구 선수들의 특성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중국은 리피 감독이 부임한 지난 2016년 10월 이후 최근 키르기스스탄전까지 비공식 평가전을 제외하면 총 24경기를 치렀다. 중국이 리피 감독 체제에서 거둔 성적은 8승 9무 9패, 28득점 32실점이다.

지난 2년 3개월간 리피 감독이 이끈 중국은 전반에는 득점 11골, 실점 15골로 대개 리드를 헌납한 채 하프타임을 맞았다. 그러나 후반에는 득점 17골, 실점 17골로 상대와 대등한 승부를 펼쳤다.

다음 뉴스:
사비에르, ‘두발자유화’를 실천한 금발의 괴짜
다음 뉴스:
'연속골' 콸리아렐라-사파타, 득점왕 경쟁 가세하다
다음 뉴스:
“10경기 무패인데 나쁜 뉴스만 나와”… 벤투의 쓴 웃음
다음 뉴스:
물오른 뎀벨레, 가장 빛나는 순간 부상 악재
다음 뉴스:
네이마르 "펠레의 비판? 수용할 수 없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