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만난 김호남과 남준재, 환호와 야유로 대조됐다 [GOAL LIVE]

댓글()
Kleague
트레이드를 통해 유니폼을 바꿔 입은 두 선수의 뒤바뀐 운명은 환호와 야유라는 대조적인 분위기로 이어졌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인천 유나이티드의 김호남은 홈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제주 유나이티드의 남준재는 옛 팬들의 냉정한 야유를 받았다. 

1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경기에서 인천과 제주는 0-0 무승부를 거뒀다. 11위 인천은 승점 19점, 12위 제주는 승점 18점을 기록하며 경남과의 간격을 좁히는 데 만족해야 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강등권 탈출을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상황인만큼 치열한 경기 속에 양팀의 수비 집중력이 높았다. 한편으로는 그걸 뚫어 낼 결정력이 없는 양팀의 공격력은 왜 인천과 제주가 강등권에서 긴 시간 머물고 있는지를 증명했다. 

경기를 뜨겁게 만든 또 다른 요소는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유니폼을 맞바꿔 입은 두 선수의 존재였다. 김호남은 제주에서 인천으로, 남준재는 인천에서 제주로 향했다. 두 선수 모두 떠나는 과정에서 전 소속팀에 대한 섭섭함을 표시했다. 

특히 눈길을 모은 것은 인천의 주장이었던 남준재의 방문이었다. 남준재는 이적 후 인터뷰에서 인천을 상대로 골을 넣어도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레골라스 세리머니를 하겠다고 말해 인천 팬들의 분노를 샀다. 구단에 대한 섭섭함과는 별개로 팬들에 대한 예의를 지켜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결국 남준재를 기다린 것은 야유와 비난의 배너였다. 인천 서포터즈는 경기 중 남준재의 제주행을 ‘야반도주’로 표현하는 걸개를 걸고 그가 공을 잡을 때마다 큰 야유를 외쳤다. 후반 9분 남준재가 교체로 그라운드를 떠날 때까지 야유는 계속됐다. 특히 전반전에 제주의 공격 방향이 인천 서포터즈가 있는 스탠드 쪽이어서 야유 소리는 더 컸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남준재가 교체돼 나오며 팬들을 향해 박수를 치자 인천의 일부 팬들도 박수로 화답했다. 경기 후 그가 인사를 위해 인천 서포터즈가 있는 스탠드로 향하자 야유와 박수가 뒤섞여서 나왔다. 결국 득점도, 세리머니도 없었지만 남준재와 인천 팬들은 아름다운 이별은 하지 못했다. 

반면 남준재를 대신한 김호남은 인천 팬들로부터 경기 내내 큰 박수를 받았다. 김호남은 지난 25라운드 수원을 상대로 1-0 승리의 결승골을 넣으며 인천에게 10년 만의 수원 원정 승리를 안긴 바 있다. 이적 후 인천에 대한 애정을 거듭 표현한 김호남은 공을 잡을 때마다 어느 선수보다 큰 응원을 받았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