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호스’로 위상 오른 박항서의 베트남

마지막 업데이트
Getty Images

[골닷컴] 박병규 기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이하 U-23) 대표팀의 위상이 예전과 달리 한껏 올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베트남을 ‘다크호스’로 평가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대표팀은 한국 시각으로 10일 저녁 7시 15분 ‘2020 AFC U-23 챔피언십’ D조 1차전에서 아랍에미리트(UAE)와 맞대결을 펼친다.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베트남은 UAE, 북한, 요르단과 한 조에 편성되어 험난한 여정을 펼쳐야 한다. 조별 예선 통과시 경우에 따라 8강에서 한국과 맞붙을 수도 있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이번 대회 개최지는 베트남의 지역 라이벌 태국이다. 최근 베트남이 동남아시안게임(SEA) 금메달을 차지한 탓인지 현지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베트남 매체 난단(Nhan Dan)에 따르면 경기를 하루 앞둔 기자회견에서 양 팀은 보이지 않는 신경전을 펼쳤다. 

특히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 3-4위전에서 베트남이 UAE에 패한 것을 집중 조명했다. 이어 UAE 감독도 베트남에 대해 정보를 충분히 수집하고 분석을 완료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박항서 감독도 물러서지 않으며 “나도 UAE에 대해 정보를 가지고 있다. 상대가 우리를 얼마나 이해하고 있는지 알려면 내일 경기가 끝날 때까지 지켜보자”며 미소로 답했다. 그는 여유롭게 답했지만 사실상 ‘결과로 보여주겠다’는 의지를 표한 것이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박항서 감독은 이어 “상대는 강팀이다. 우리에게 매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아시안게임에서도 졌다. 이번에도 똑같은 감독이 이끄는 팀이지만 스타일은 달라진다. 준비한 대로 경기하겠다”며 상대를 존중했다.  

AFC는 베트남을 이번 대회 ‘다크호스’로 평가했다. 이에 박항서 감독은 “모든 참가자들이 강팀이다. 누구든 도쿄에 참가할 수 있다”며 겸손하게 답했다. 이어 “같은 조에 속한 상대들이 모두 강하다. 조별 리그에서 살아남도록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사진 = Getty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