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 꺾인 맨시티, 왜 전술 불균형 일어났나?

댓글()
Getty
스털링 빠지고 사네 막힌 맨시티, 가장 큰 패인은 밸런스 붕괴

[골닷컴] 한만성 기자 =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감독의 변칙 전술이 부메랑이 돼 돌아왔다.

맨시티는 지난 5일(한국시각) 리버풀을 상대한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8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0-3 대패를 당했다. 이날 맨시티의 상대는 지난 1월 프리미어 리그 경기에서 그들에게 3-4 패배를 안긴 리버풀. 게다가 리버풀의 수장 위르겐 클롭 감독은 과르디올라 감독에게 역대 전적에서 우위(7승 1무 5패)를 지키고 있는 천적이다.


주요 뉴스  | "​[영상] 포그바의 부활에 맨유와 무리뉴가 웃는다"

이런 점을 모두 고려해도 리버풀의 세 골 차 압승은 예상치 못한 결과였다. 올 시즌 프리미어 리그 우승을 사실상 확정한 맨시티는 이날 리버풀을 상대로 유효 슈팅을 한 차례도 기록하지 못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날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두 가지 결정을 내렸다. 그는 올 시즌 비로소 프리미어 리그 최정상급 측면 공격수로 성장한 라힘 스털링을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다. 또한, 과르디올라 감독은 왼쪽 측면 수비수로 활약해온 파비안 델프가 부상 탓에 몸상태가 100%가 아닌 점을 고려해 그를 대신해 중앙 수비수 아이메릭 라포르테를 중용하며 변칙 수비라인을 구성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맨시티 선수 11명의 평균 포지션을 보면 숫자로 포메이션을 단정할 수 없을 정도로 르로이 사네를 제외한 공격진과 허리진에 배치된 선수 5명이 중앙 하프라인 부근에 밀집한 모습이다. 그러면서 맨시티는 평소 왼쪽에는 사네, 오른쪽에는 스털링을 배치하며 좌우 측면을 파괴하는 효과적인 공격력을 이날 리버풀 원정에서 전혀 발휘하지 못했다.

Liverpool vs. Man City

[그림 출처: 후스코어드] 리버풀(왼쪽 붉은색)과 맨시티(오른쪽 파란색)의 2017/18 챔피언스 리그 8강 1차전 팀별 평균 포지션. 중앙과 좌우 측면에 고르게 배치된 리버풀과 달리, 맨시티는 사네(19번)를 제외한 공격수와 미드필더 전원이 중앙에 밀집했다.

무엇보다 맨시티는 스털링이 제외되자 오른쪽 측면에서 어떠한 공격도 펼치지 못했다. 올 시즌 프리미어 리그에서 맨시티의 평균 공격 방향은 왼쪽이 38%, 오른쪽이 34%, 중앙이 28%로 고른 편이었다. 그러나 맨시티는 이날 리버풀 원정에서 공격 방향 중 절반에 가까운 48%가 왼쪽으로 쏠리며 중앙은 26%, 오른쪽은 25%로 공격 전개가 불균형했다.

반대로 리버풀은 맨시티를 상대로 공격 방향이 왼쪽 44%, 오른쪽 35%, 중앙 21%로 더 균형이 잡힌 안정적인 진용을 구축했다.

올 시즌 처음으로 유효 슈팅 0에 그친 맨시티 공격의 더 큰 문제는 왼쪽으로 쏠린 팀 공격을 책임져줘야 할 사네가 졸전을 펼친 점이다.

사네는 이날 90분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디스포제션(상대 선수의 태클에 공을 빼앗긴 횟수) 5회, 터치 실수(공을 컨트롤하지 못해 소유권을 빼앗긴 횟수) 4회로 고전했다. 패스 미스까지 포함하면, 사네가 이날 공을 빼앗긴 횟수는 무려 17회에 달한다.

반면 측면에서 사네와 맞대결을 펼친 리버풀 오른쪽 측면 수비수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는 태클 4회, 가로채기 7회, 걷어내기 10회로 맨시티의 주공격 루트인 왼쪽을 안정적으로 차단했다.

Liverpool vs. Man City

[그림 출처: 후스코어드] 리버풀(왼쪽)과 맨시티(오른쪽)의 2017/18 챔피언스 리그 8강 1차전 팀별 활동 구역을 보여주는 히트맵. 경기장 전역을 고르게 활용한 리버풀과 달리, 맨시티는 유독 왼쪽에서 활동하는 빈도가 높았다. 그러나 이마저도 사네가 부진하며 올 시즌 후반기 수비력이 상당 부분 안정된 리버풀을 공략하는 데 실패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바이에른 뮌헨을 이끈 지난 2016년 4월 챔피언스 리그 4강 1차전 경기에서도 변칙 전술을 시도했다가 비슷한 실패를 경험한 적이 있다. 당시 그는 챔피언스 리그에서만 8골(시즌 총 31골)을 기록 중이던 토마스 뮐러를 갑작스럽게 선발 명단에서 제외하고, 좌우 측면에 킹슬리 코망과 더글라스 코스타를 배치했다.

그러나 당시에도 과르디올라 감독의 이러한 결정은 패착이 됐다. 바이에른은 아틀레티코를 상대한 1차전 원정에서 11분 만에 선제골을 내준 전반전 유효 슈팅이 단 1회에 그칠 정도로 고전했다. 결국, 바이에른은 1차전 원정에서 0-1로 패한 후 2차전에서 추격전을 펼치며 2-1로 승리했으나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주요 뉴스  | "[영상] 28년 만의 충격패, TOP4가 멀어진 첼시"

과르디올라 감독은 2년 전 마드리드에서 저지른 실수를 안필드에서 비슷한 패턴으로 반복하며 또 챔피언스 리그 탈락 위기에 직면했다. 물론 세 골 차로 벌어진 승부가 뒤집힐 가능성이 없는 건 아니다. 그는 바이에른에서도 지난 2015년 4월 포르투와의 8강 1차전 원정에서 1-3으로 완패하고도, 2차전 홈 경기에서 6-1로 승리하며 뒤집기에 성공한 적이 있다. 

그러나 과르디올라 감독의 이번 상대는 그와 수차례 맞대결을 펼친 지도자 중에서는 유일하게 역대 전적에서 우위(승률 54%)를 지키고 있는 '헤비메탈 축구'의 지휘자 클롭 감독이다.

다음 뉴스:
김진수, “지금은 16강전 생각만… 우승까지 한 계단씩”
다음 뉴스:
주세종, “몇 분이 주어지든 팀 위해 뛰겠다”
다음 뉴스:
[GOAL축구만화] 마데카손 자매품 흥시딘
다음 뉴스:
'솔샤르 부임 한 달' 맨유, 전술적으로 바뀐 3가지는?
다음 뉴스:
中 언론 "손흥민은 아시아의 왕, 인정해야"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