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경 “치열한 리그 3강 경쟁, 자신 있다”

댓글()
한국프로축구연맹
김보경이 최근 자신과 소속팀 상황에 대해 이야기 했다

[골닷컴] 박병규 기자 = 울산현대 미드필더 김보경이 K리그1 선두권 경쟁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울산은 전북현대, FC서울과 함께 리그 상위권에 안착했고 치열한 경쟁 중이다.

김보경은 최근 골닷컴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16강 탈락 이후 팀 분위기, K리그1 3강 체제, 국가대표 등에 관해 자신의 의견을 이야기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김보경은 지난달 30일 하나원큐 K리그1 2019(이하 K리그1) FC서울 원정 경기에서 후반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을 넣으며 팀을 패배의 위기에서 구해냈다. 당시 김도훈 감독은 “승리 같은 무승부였다”며 기뻐했다. 김보경도 서울전 골로 침체되어 있던 팀 분위기가 되살아났다고 했다.

그는 “서울전은 너무나도 중요한 경기였다. 모두가 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탈락을 예상하지 못했고, 충격적인 패배에 분위기가 좋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우라와전 이후 바로 이어진 서울전에 분위기 반전을 하지 못하면 큰일날 수 있다는 생각으로 모두 열심히 뛰었다”며 당시 팀 분위기를 밝혔다.

이어 “경기가 생각보다 어렵게 흘러갔고, 꼭 만회하겠다는 의지로 동점골을 만든 것 같다. 무승부였지만 승리 이상으로 기분이 좋았고 팀 분위기도 되살아났다. 다시 조직력이 강해지는 계기가 되었다”고 설명했다. 

김보경

올 시즌 반환점을 돈 K리그1은 전북, 울산, 서울의 3강 체제가 굳어지고 있다. 세 팀 모두 남은 대회가 K리그 뿐이라 경쟁은 더욱 치열할 전망이다. 이에 대해 김보경은 “전북과 울산 모두 리그에만 집중하게 되었다. 과거에는 전북의 독주가 강했지만 이제는 매 경기가 치열하고 한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바뀔 수 있기에 매 경기가 항상 결승처럼 느껴진다. 한편으론 여러 대회가 아닌 리그에만 집중할 수 있으니 컨디션 관리도 잘 된다. 치열하지만 우리는 선두권 확보에 자신 있다”며 각오를 내비쳤다.    

한때 영국 카디프 시티와 위건 애슬레틱에서 뛰며 ‘박지성의 후계자’로 주목을 받았지만 부상과 슬럼프로 빛을 발하지 못했다. 이후 일본과 한국에서 재기에 성공하며 부활했다. 항상 국가대표를 향한 꿈을 가지고 있었지만 어느 순간부터 멀어졌다. 그러다 지난 6월 권창훈의 부상으로 대체 선발되어 오랜만에 국가대표에 뽑혔다. 비록 경기에는 출전하지 못했지만 김보경은 얻은 것이 더 많았다고 했다.

그는 “예전에는 대표팀에 뽑히지 못하면 스트레스가 많았다. 어느 순간부터 미련을 버렸는데 이번에 기회가 찾아왔다. 새로 부임한 벤투 감독의 축구에 대한 궁금증도 있었던 터라 기대되었다. 대표팀의 일원이 되니 외부에서 보는 것과 또 다른 모습이었다. 경기에 나서진 못했지만 얻은 것이 많아 즐거웠다”고 했다.     

‘얻은 것’이란 무엇일까? 김보경은 “벤투 감독의 축구를 선수로서 직접 느낄 수 있었고, 새롭게 뽑힌 어린 선수들을 만나 소통했다. 선배로서 그들에게 도움을 주는 등 긍정적인 에너지를 느껴서 좋았다. 이번 발탁으로 더 열심히 하고 싶은 동기부여가 되었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김보경

김보경은 최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선수들의 축구기술, 훈련, 회복방식 등을 업로드하고 있다. 동료 구자철의 채널도 의식하지만 자신은 핸디캡이 존재한다고 했다. 구자철의 구독자 수를 알려주자 잠시 감탄하더니 “비교 대상이 아니다. 저는 시즌 중이라 많이 올리지 못하지만 구자철 선수는 휴식 기간이라 다양한 것을 할 수 있다. 저도 비시즌 기간이면 다양한 것을 할 수 있다”며 웃으며 말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울산은 지난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승리했고 9일 경남FC를 상대한다. 2경기 연속 하위권에 위치한 두 팀과 대결이기에 반드시 승리해야 선두권 경쟁에 유리하다. 김보경은 “순위상은 우리가 높기에 유리하다. 하지만 원정 경기이고, 경남은 항상 위협적이다. 분석한대로 상대를 잘 막는다면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대한축구협회 제공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