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예상보다 경미한 부상... 2주 뒤 16강전 맞춰 회복

댓글()
KFA
천만다행이다. 필리핀전에서 햄스트링을 다쳐 교체돼 나간 기성용의 부상이 우려했던 것보다는 경미하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일주일 정도의 회복이 필요한 기성용은 16강전인 토너먼트부터 출전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며 치료와 재활에 돌입한다.

한국 시간으로 7일 밤 열린 필리핀과의 2019 AFC(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기성용은 후반 10분경 경기 도중 햄스트링 부위에 이상을 느꼈다. 벤치를 향해 교체를 요청하는 사인을 보낸 그는 혼자 걸어서 그라운를 빠져나갔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햄스트링은 축구 선수들에게 가장 자주 발생하는 동시에, 가장 치명적인 부상이다. 기동력 자체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회복될 때가지 무작정 쉬는 수밖에 없다. 일각에서는 기성용이 일찌감치 대회를 마감하고 대표팀을 떠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교체된 기성용은 곧바로 두바이의 병원으로 이동해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을 했다.

대한축구협회는 8일 기성용의 부상 상태를 발표했다. 예상대로 오른쪽 햄스트링 부위였다. 하지만 생각보다 경미한 부상이다. 파열이나 찢어졌다는 표현 없이 경미한 손상이라는 게 대한축구협회의 설명이었다. 일주일 정도의 안정과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이었다.

오는 12일 새벽 열리는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는 출전이 불가능하다. 나흘 뒤 열리는 중국전은 물리적으로는 회복이 가능하지만 역시 출전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주일 정도 회복을 하고 그 뒤에는 다시 몸을 끌어올려야 한다.

조별리그 이후 토너먼트 단계부터 기성용을 다시 볼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이 조 1위로 16강에 오르면 22일 경기를 치른다. 2주 정도의 시간이 남았다. 회복과 몸 상태를 정상으로 돌리기 충분한 시간이다. 의무팀과 벤투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도 이 같은 충분한 시간적 여유를 감안하고 기성용의 회복 가능성을 높이 봤을 가능성이 크다.

현재 대표팀은 주치의(이성주 박사)와 4명의 재활트레이너(물리치료사)로 구성된 의무팀이 아시안컵에 동행하고 있다. 월드컵 등 메이저 대회를 치르면서 치료, 재활의 중요성을 파악했다. 벤투 감독도 상시 이 같은 대규모의 의무팀 구성을 요청했다. 기성용은 치료와 ㅈ활 기간 동안 전담 트레이너와 함께 회복에 돌입한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기성용이 이탈한 조별리그 동안 대표팀은 정우영, 주세종, 황인범, 구자철 등의 중앙 미드필더로 3선과 2선을 구축해야 한다. 벤투 감독은 필리핀전에는 기성용 대신 황인범을 투입하고 4-1-4-1 포메이션으로 전환하며 반전을 이끌었다. 경기 막판에는 주세종이 들어가 다시 3선을 구축하며 4-2-3-1 포메이션을 형성했다.

주장 손흥민이 조별리그 최종전인 중국전을 앞두고 합류하는 상황에서 기성용까지 빠지며 나머지 21명 선수들이 조별리그 1위라는 목표 달성을 책임져야 한다. 벤투 감독과 코칭스태프의 머리 속도 바빠졌다.

다음 뉴스:
침대축구 첫 경험 벤투 감독, “그래도 우린 진짜 축구 할 것”
다음 뉴스:
사리 첼시의 공식, ‘코바시치 + 바클리 = 1’
다음 뉴스:
데헤아가 직접 묻다, “토트넘전 발 선방 4개, 올시즌 최다?”
다음 뉴스:
'지베르트 Who?' 허더스필드, 철학의 연속성 고수하다
다음 뉴스:
히찰리송이 말하는 EPL 적응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