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프리미어 리그

과르디올라의 '집념', 맨시티의 '1위 복귀' 이끌다 [GOAL LIVE]

PM 11:05 GMT+9 19. 4. 20.
과르디올라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집념'이 맨시티의 승리에 이은 '리그 1위' 복귀를 이끌었다.

(맨시티 vs 토트넘 전 과르디올라 감독의 모습. 그는 이날 거의 경기 내내 터치라인 바로 앞까지 나와서 양팀의 경기를 지켜보며 지시를 내렸다. 사진=이성모 기자)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골닷컴,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 이성모 기자 =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집념'이 맨시티의 승리에 이은 '리그 1위' 복귀를 이끌었다.

20일(현지시간) 맨시티의 홈구장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맨시티 대 토트넘의 2018/19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경기가 펼쳐졌다. 홈팀 맨시티의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 경기가 시작되기 전, 경기중, 계속해서 반드시 이 경기에서 승리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가진 모습을 보여줬다. 

경기 시작 시점부터 터치라인 바로 앞까지 나와 계속해서 소리치며 선수들을 지휘한 그는 전반전에 단 두 차례 벤치에 앉았고 그마저도 오래 가지 않아 다시 터치라인 앞으로 걸어나와 결연한 모습으로 경기를 지켜봤다.

이는 불과 3일 전 맨시티가 토트넘과의 8강 2차전에서 4-3으로 승리했으나 합산스코어 결과 4-4, 원정다득점 원칙에 의해 챔피언스리그에서 탈락했다는 사실을 생각해보면 충분히 이해가 되는 대목이다. 불과 1주 전까지만 해도 맨시티는 이번 시즌 '4관왕'의 가능성이 열린 팀이었으나, 3일전 그 꿈이 깨졌고 만약 오늘 토트넘과의 리그 경기에서마저 패한다면 남은 일정상 더 수월한 상대를 만나는 리버풀에게 리그 우승 타이틀까지 넘겨줄 위험이 있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토트넘에 리그에서마저 패할 수 없다는 과르디올라 감독의 결연한 태도는 맨시티 선수단은 물론 에티하드 스타디움에 모인 관중들에게까지 영향을 미쳤다. 양팀의 경기 시작전 장내 아나운서의 "리그 챔피언 맨시티"라는 말에 호응해 홈팬들은 "시티!" "시티!"를 크게 외쳤고 양팀의 경기 전후반전 내내 맨시티는 손흥민에게 내준 몇차례의 단독 슈팅 찬스를 제외하면 거의 경기를 지배하며 1-0 리드를 지켰다.

양팀의 후반전, 아직 맨시티가 안심할 수 없는 1-0 리드를 이어가던 상황에서 과르디올라 감독의 '집념'이 더 확연하게 드러났다. 그는 양팀의 경기가 진행되는 중 코치인 아르테타와 함께 테크니컬 에어리어에서 논의를 이어가며 맨시티 선수 개개인에게 직접 큰 소리로 지시를 내리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양팀의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후에야 과르디올라 감독은 안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그는 기자회견에서마저 "우리는 현재 역대 최고의 리버풀 팀과 우승 경쟁을 하고 있다"라며 여전히 만족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 = 골닷컴 이성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