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대만 3번 때린 1-0 승… 16강 확정했지만 중국 잡아야

댓글()
KFA
필리핀에 이어 키르기스스탄도 1-0으로 꺾은 한국은 조기에 아시안컵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하지만 대량 득점에 실패하며 중국과의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목표인 조 1위를 차지할 수 있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벤투호가 아시안컵 조별리그 통과를 일찍 확정했다. 16강에 올랐지만 아직 목표는 남았다. 일정과 대진에서 유리한 조 1위를 위해 중국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골대만 3번 맞춘 키르기스스탄전의 불운으로 다득점에 실패한 대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한국 시간으로 12일 새벽 1시 UAE의 알 아인에 위치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에 1-0으로 승리했다. 필리핀과의 1차전에 이어 2경기 연속 2-0으로 승리한 한국은 최소 조 2위를 확보하며 16강에 진출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16강 진출의 만족보다는 아쉬움이 더 남는 경기였다. 흐름은 필리핀전과 비슷했다. 전반 초반 패스와 트래핑 미스로 정확한 플레이를 펼치지 못하던 한국은 구자철과 황인범의 과감한 중거리 슛으로 흐름을 바꿨다. 전반 36분에는 구자철의 결정적인 패스를 받은 이청용이 빈 골문으로 슛을 날렸지만 골대를 넘어가고 말았다.

후반 늦게 결승골이 나온 필리핀전과 달리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는 전반에 선제골을 뽑았다. 구자철의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만든 코너킥 기회에서 홍철이 감아 올린 공을 김민재가 헤딩으로 마무리했다. 분위기를 살린 한국은 전반 44분 구자철의 패스를 받은 홍철이 강력한 왼발 슛으로 한번 더 상대 골문을 노렸다.

후반 들어서는 한국이 경기를 주도했다. 후반 11분 이청용의 위험한 패스로 실점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그 이상의 득점 찬스가 한국에게 왔다. 그러나 후반 23분부터 7분 사이 골대만 세 차례 맞고 나오며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후반 23분 홍철의 크로스를 황의조가 헤딩 슛으로 연결했는데, 공은 크로스바 아래를 때리고 골라인에 걸리며 튕겨나왔다. 4분 뒤에도 이청용의 크로스를 잡아 황의조가 때린 슛이 골키퍼와 골포스트를 차례로 맞고 나왔다. 후반 30분에는 이용의 크로스를 골키퍼가 부정확하게 쳐내며 황희찬 앞으로 왔지만 슛이 또 골대를 때리고 나갔다.

이후에도 한국은 추가골을 위해 공세를 펼쳤지만 끝내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경기 종료 직전에는 키르기스스탄의 마지막 공격이 매서웠지만 김승규가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2연승의 한국(2득점 무실점)은 중국(2승, 5득점 1실점)에 이어 C조 2위를 기록했다. 필리핀과 키르기스스탄이 2패를 기록했기 때문에 조 2위 이상을 확정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하지만 벤투호는 기본적으로 조별리그를 1위로 통과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조 1위로 가면 토너먼트에서 일본과 이란을 결승까지 피할 수 있고, 16강전만 두바이에서 치른 뒤 이후 일정을 아부다비에 머물며 치르면 되기 때문이다.

이제 조 1위의 조건은 간단하다. 최종전에서 중국을 꺾어야만 한다. 한국이 득점과 골득실 모두 중국에 크게 뒤진 상태기 때문에 승리만이 조 1위로 올라가게 만든다.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의 경기에 앞서 열린 중국과 필리핀의 대결에서는 2골을 넣은 우레이의 활약을 앞세운 중국이 3-0으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에게 가까스로 승리했던 중국은 2차전에서 분위기를 뒤집었다.

한국과 중국의 승부는 한국 시간으로 16일 밤 10시 30분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한국의 에이스 손흥민은 소속팀 일정을 마치고 14일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다음 뉴스:
맨유 전설 긱스가 말한다, ‘솔샤르 맨유’의 특징
다음 뉴스:
쥐세페 로시 “퍼거슨 감독, 11년 전 내 이적료 기억하더라”
다음 뉴스:
이과인 첼시행 임박..이적하면 일어날 일들
다음 뉴스:
토트넘, 계약만료 5개월 앞둔 뎀벨레 160억에 판매
다음 뉴스:
우상과 만난 킴미히... 사비는 칭찬으로 화답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