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길 바쁜 경남, 김종부 감독 중징계까지 맞았다

댓글()
Kleague
엎친 데 덮친 격이다. 시즌 초반 지난해 돌풍을 재현하는 데 애를 먹고 있는 경남FC가 김종부 감독의 징계까지 직면했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5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김종부 감독에게 출장정지 3경기, 제재금 1,000만원의 징계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심판진에 대한 과도한 항의와 모욕적 언사를 한 데 대해 판결이다.

김종부 감독은 지난 9일 하나원큐 K리그1 2019 2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가 끝난 뒤 심판진을 가로막고 모욕적인 언사와 함께 과도한 항의를 했다. 거기서 멈추지 않고 보안구역으로 출입이 금지된 심판실까지 들어가 항의를 지속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지난해에도 김종부 감독은 판정에 항의하다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상주와의 개막전 후 심판에게 항의하며 욕설을 했고, 비디오 판독 구역(RRA)에 설치된 안전바를 걷어차는 등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

당시 상벌위원회는 출장정지 3경기와 제재금 500만원의 징계를 부과했다. 1년 만에 다시 되풀이되며 제재금 규모가 올라갔다. 

경남으로선 반갑지 않은 소식이다. 시즌 초반 리그에서 1승 1패,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2무승부를 기록하며 경쾌한 발동이 걸리지 않고 있다. 새로 영입한 선수들 중 김승준을 제외하면 아직 경기력이 나오지 않고 있다. 쿠니모토, 최재수 등 핵심 전력은 잇달아 부상을 입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김종부 감독은 3라운드 포항전(원정), 4라운드 대구전(홈), 5라운드 전북전(홈)까지 벤치에 앉지 못한다. 대구, 전북과의 홈 경기는 시즌 초반 순위 경쟁에서 중요한 승부여서 김종부 감독의 지휘가 중요한 요소인데 부담을 안을 수 밖에 없다. 

당장 주말 열리는 포항전도 최근 3경기 연속 승리하지 못하며 침체된 분위기를 바꿔야 하는 경기다. 김종부 감독 없이 치르는 이 경기에서 선수들이 해법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 됐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