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신문, 해리 케인 '오프사이드-VAR 판독' 논란 [GOAL LIVE]

댓글()
해리 케인
(英 신문 속 케인의 패널티 장면 관련 소식들. 사진=장희언 기자)

[골닷컴, 런던] 장희언 기자 = "VARCICAL(FARCICAL : 웃음거리가 된)" "VIDEO STAR KANE(비디오 스타 케인)"

9일(현지시간) 영국 주요 신문은 토트넘과 첼시의 '2018/19 카라바오컵(EFL)' 4강 1차전 경기에서 케인의 오프사이드 여부와 VAR(Video Assistant Referee) 판독에 대한 소식들로 스포츠 1면을 도배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첼시의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은 앞서 구단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통해 케인이 오프사이드였음을 지적하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고, 제대로 된 VAR 시스템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해리 케인

영국 언론 '데일리 미러'는 "It's so VAR from over(아직 끝나지 않았다)"라는 제목으로 "케인의 페널티는 토트넘에게 이익을 주었지만, 첼시는 이에 되받아칠 준비가 되었음을 보여준다"고 보도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또한 '데일리 스타'는 "VARCICAL(FARCICAL : 웃음거리가 된)"을 머리기사로 "VAR 시스템이 웃음거리가 되었음"을 강조하며 잉글랜드의 VAR 시스템 활용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이같이 영국 현지에서는 이번 토트넘과 첼시의 경기에서 VAR 시스템이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친 만큼 앞으로 신중한 판단과 안정된 정착이 필요함을 강조하고 있다.

다음 뉴스: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 벤투호 中 잡고 조1위 달성
다음 뉴스:
팀 속도-예리함 바꾼 손흥민, 차원이 다른 에이스
다음 뉴스:
토트넘, '손흥민 도움' 활약 전하며 한국 승리 축하
다음 뉴스:
공수에서 중국 압살한 ‘여포’ 김민재
다음 뉴스:
손흥민 선발 내세운 벤투, 중국전 승리에 올인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