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 리그 선수당 평균 연봉은 38억

공유닫기 댓글
EPL, 선수당 평균 연봉 사상 최고치 도달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인기를 구가하는 프로축구 무대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 선수의 평균 연봉이 공개됐다.

매년 전 세계 프로스포츠 리그의 연봉 현황을 조사하는 보고서 '글로벌 스포츠 샐러리스 서베이(Global Sports Salaries Survey)'에 따르면 프리미어 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당 평균 주급 5만817파운드(이하 현재 환율 기준, 한화 약 7,388만 원), 연봉 264만 파운드(약 39억 원)를 받는다. 이는 전 세계 프로축구 리그 중 가장 높은 선수당 평균 연봉이다.


주요 뉴스  | "[영상] 모나코전서 찬스 잇달아 날린 음바페의 친정 사랑"

또한, 프리미어 리그 선수의 개인당 평균 주급이 5만 파운드를 돌파한 건 올해가 처음이다.

스페인 프리메라 리가는 평균 연봉이 168만 파운드(약 24억 원)으로 축구 리그로는 프리미어 리그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선수당 인건비를 지급했다. 그러나 이는 프리미어 리그의 선수당 평균 연봉보다 무려 15억 원이나 낮은 액수라는 점이 눈에 띈다. 이어 이탈리아 세리에A는 133만 파운드, 독일 분데스리는 126만 파운드, 프랑스 리그1은 94만 파운드를 기록했다.

한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선수단 합계 주급이 524만 파운드로 프리미어 리그에서 가장 높았다. 즉,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매주 선수단 인건비로만 524만 파운드를 쓰는 셈이다. 맨체스터 시티(523만 파운드), 첼시(445만 파운드), 리버풀(364만 파운드), 그리고 토트넘(315만 파운드)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뒤를 이어 프리미어 리그에서 가장 많은 인건비를 지출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부전자전, 패트릭 클루이베르트의 아들 저스틴의 해트트릭 쇼"

그러나 모든 프로스포츠를 통틀어 가장 높은 평균 선수 연봉을 지급하는 리그는 바로 북미 프로농구 NBA다. NBA는 올해 선수당 평균 연봉이 550만 파운드를 기록했다.

특히 NBA의 강팀 오클라호마 시티 썬더는 지난여름 슈팅가드 폴 조지와 스몰포워드 카멜로 앤서니를 영입해 기존 슈퍼스타 러셀 웨스트브룩과 함께 '스타 군단'을 구축하며 전 세계에서 선수당 연봉이 가장 높은 프로 스포츠 구단으로 등극했다. 썬더에서 활약 중인 선수는 2017-18 시즌 개인당 평균 연봉 668만 파운드(약 97억 원)를 받는다.

다음 뉴스:
윤덕여 감독, “이번엔 메달 색깔 바꾸고 싶다”
다음 뉴스:
김학범 감독, “백승호, 이강인 놓고 끝까지 고민했다”
다음 뉴스:
손흥민, 조현우, 황의조 와일드카드… 아시안게임 2연속 金 도전
다음 뉴스:
토트넘, 월드컵 우승자와 골든부트 동시 배출
다음 뉴스:
'볼거리 많았던' 월드컵 결승전, 대기록들 쏟아지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