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발롱도르를 둘러싼 호날두와 메시의 10년 전쟁

공유닫기 댓글
지난 9년 간 호날두와 메시는 발롱도르를 지배했다. 이번에는 누구에게로 기울까?

2016년 발롱도르는 FIFA와 작별을 하며 다시 홀로 섰다. 세계 최고의 선수에게 향하는 이 상은 지난 9년 간 오직 두 선수에게만 미소를 지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리오넬 메시다. 호날두는 2008년, 2013년, 2014년 그리고 가장 마지막인 2016년에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메시는 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불멸의 4연패 후 2015년 또 한번 정상에 서며 역대 가장 많은 5회를 수상했다. 2017년 발롱도르의 퇴종 후보 3인에 네이마르와 함께 올라 있는 두 선수 중 누구에게 발롱도르가 향할까?

다음 뉴스:
토트넘, 18세 프랑스 골키퍼 영입에 관심
다음 뉴스:
호날두의 목표 "이탈리아 팬들 기쁘게 하겠다"
다음 뉴스:
일본, 벵거 감독에게 장기 계약 제시했다
다음 뉴스:
조르지뉴 놓친 맨시티, 대안 찾아 나섰다
다음 뉴스:
[오피셜] 뉴캐슬 MF 콜백, 노팅엄 포레스트 임대
닫기

저희는 최상의 온라인 익스피리언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저희 웹사이트에 방문하면, 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따라 저희의 쿠키 사용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더보기 수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