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이적시장 결산... 상위권 잠잠-승격팀 활발

댓글()
Getty/Goal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이하 EPL) 여름 이적시장이 모두 막을 내렸다.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은 EPL 여름 이적시장을 결산해 보았다.

이번 EPL 여름 이적시장은 예년과 많이 달랐다. 먼저 이적시장 마감이 종전 8월 31일이 아닌, 2018/19 시즌 개막전이 열리기 하루 전인 9일(잉글랜드 현지 기준)에 끝났다. 이로 인해 선수 보강이 예년에 비해 다소 미진한 부분이 있었다. 

이에 더해 EPL 상위권 팀들은 리버풀과 아스널 정도를 제외하면 모두 즉전력감 보강이 한 두 명에 그치는 조용한 여름을 보낸 데 반해 도리어 승격팀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풀럼이 이적 시장을 주도했다. 그 외 에버턴과 웨스트 햄, 레스터 시티 같은 내심 유럽 대항전 진출을 노리는 중위권 팀들이 적극적인 선수 보강을 단행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환상적인 골, 호날두 없으면 베일이 레알의 왕"

이러한 현상이 발생한 가장 큰 원인은 바로 EPL 중계권료가 천문학적인 금액으로 올라가면서 중위권 팀들도 상당한 자본력을 갖추게 됐다는 데에 기인하고 있다. 이로 인해 중위권과 하위권 및 승격팀들이 적극적으로 선수 보강에 나설 수 있었다.

문제는 EPL에 돈이 넘쳐나면서 선수 보강하는 금액 자체가 타 리그와는 다른 가격대를 형성하다 보니 속칭 EPL 가격표라는 게 생겼다. 자연스럽게 타 리그 팀들은 EPL 팀들과 거래할 때면 다소 거품이 낀 금액들을 제시하기 일쑤였고, 이는 정작 상위권 팀들이 선수 보강에 어려움을 겪게 되는 현상으로 이어졌다. 

결국 토트넘은 단 한 명의 선수 보강도 없었고, 아스널은 다소 이적료가 적게 책정되는 베테랑 선수들로 수비 문제를 임시방편으로 메웠다. 감독이 바뀐 첼시는 사리 감독 입맛에 맞는 공격수 보강을 할 수 없었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선수 영입을 놓고 주제 무리뉴 감독와 에드워드 우드워드 사장이 크게 충돌하는 문제가 발생했다. 


주요 뉴스  | "[영상] 꿈만 같은 바르사 입단, 웃음이 사라지지 않는 비달"

아무래도 상위권 팀들이 조용한 여름을 보낸 만큼, EPL 전체적인 여름 이적시장 자체도 조용한 편에 속했다. 타 리그에 비해 이적시장 마감도 빨리 이루어지면서 데드라인 역시 다소 조용하게 넘어갔다.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은 EPL 이적시장 마감과 함께 각 팀별 여름 이적시장 주요 영입 및 판매, 그리고 총평을 내려보도록 하겠다(순서는 알파벳순).

  1. Getty

    아스널(Arsenal)

    In: 베른트 레노(레버쿠젠), 루카스 토레이라(삼프도리아), 소크라티스 파파스타토풀로스(도르트문트), 슈테판 리히슈타이너(유벤투스), 마테오 귀엥두지(로리앙)
    Out: 루카스 페레스 & 잭 윌셔(이상 웨스트 햄), 산티 카솔라(비야레알), 칼럼 체임버스(풀럼 임대), 페어 메르테자커(은퇴)

    총평: 아스널은 토레이라와 귀엥두지를 동시에 영입해 중앙 미드필더 라인에 깊이를 더했고, 베테랑 수비수 파파스타토풀로스와 리히슈타이너를 영입해 아스널의 최대 약점인 수비 쪽 포지션의 급한 불을 끄는 데 성공했다. 레노는 하향세를 타고 있는 페트르 체흐의 뒤를 승계받을 예정이다. 다만 핵심 수비수 로랑 코시엘니의 부상에 따른 하향세와 믿을 만한 수비수가 부족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임시방편이 아닌 확실한 대안이 될 만한 수비수 보강이 필요했다. 전문 측면 미드필더 부재도 아쉬운 부분으로 꼽히고 있다.

  2. Bournemouth Twitter

    본머스(Bournemouth)

    In: 헤페르손 레르마(레반테), 데이빗 브룩스(셰필드 유나이티드), 디에고 리코(레가네스)
    Out: 베닉 아포베(울버햄튼), 루이스 그라반(노팅엄 포레스트), 막스 그라델(툴루즈), 아담 페데리치(스토크), 해리 아터(카디프 임대)

    총평: 다른 EPL 중위권 및 하위권 팀들이 대대적인 전력 보강을 단행한 데 반해 본머스는 조용한 여름을 보냈다. 이대로라면 잔류를 장담하기 어렵다.

  3. Brighton Twitter

    브라이튼(Brighton)

    In: 알리레자 자한바크시(알크마르), 이브 비소마(릴), 베르나르두(라이프치히), 마틴 몬토야(발렌시아), 플로린 안도네(데포르티보), 레온 발로군(마인츠), 데이빗 버튼(풀럼), 제이슨 스틸(선덜랜드), 퍼시 타우(마멜로디 선다운스), 레오 외스티가르(몰데)
    Out: 코너 골드슨 & 제이미 머피(이상 레인저스), 샘 발독(레딩), 이리 스칼라크(밀월), 팀 크럴(노리치), 우베 휘네마이어(파더보른), 스티브 시드웰(방출), 리암 로제니어(은퇴)

    총평: 에레디비지에(네덜란드 리그) 득점왕 자한바크시를 비롯해 비소마, 베르나르두, 몬토야, 안도네, 발로군 등 다양한 포지션에서 나름 인정을 받고 있는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며 대대적인 전력 보강에 성공했다. 

  4. Burnley Twitter

    번리(Burnley)

    In: 벤 깁슨(미들스브러), 마테이 비드라(더비), 조 하트(맨시티), 비니 스틸스(요크)
    Out: 스캇 아필드(레인저스), 딘 마니 & 크리스 롱(이상 플리트우드)

    총평: 베테랑 골키퍼 조 하트를 영입했고, 챔피언십(잉글랜드 2부) 득점왕 마테이 비드라와 챔피언십에선 최상급으로 분류되고 있는 수비수 벤 깁슨을 영입했다. 다만 지난 시즌 주전과 비주전의 격차로 인해 전반기 돌풍을 일으켰음에도 후반기에 다소 흔들렸다는 점을 고려하면 백업 보강이 더 필요했다고 본다.

  5. Cardiff City Twitter

    카디프 시티(Cardiff City)

    In: 바비 라이드(브리스톨 시티), 그렉 커닝엄(프레스턴), 알렉스 스미시스(QPR), 조시 머피(노리치), 해리 아터(본머스 임대), 빅터 카마라사(베티스 임대)
    Out: 리 캠프 & 오마르 보글(이상 버밍엄 시티 임대)

    총평: 챔피언십 선수들을 위주로 영입했다. 다른 승격팀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풀럼이 대대적인 전력 보강을 단행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다소 아쉬운 여름을 보냈다고 할 수 있겠다.

  6. Getty Images

    첼시(Chelsea)

    In: 케파 아리사발라가(빌바오), 조르지뉴(나폴리), 로버트 그린(허더스필드), 마테오 코바치치(레알 마드리드 임대)
    Out: 티보 쿠르투아(레알 마드리드), 제레미 보가(사수올로), 마리오 파살리치(아탈란타 임대)

    총평: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과 그의 페르소나라고 할 수 있는 플레이메이커 조르지뉴는 동시에 영입한 첼시는 이적시장 데드라인에 레알 마드리드 중앙 미드필더 코바치치까지 임대 영입하며 사리 스타일의 패스 플레이에 적합한 선수들을 데려왔다. 다만 공격 보강에 실패했고, 쿠르투아가 마찰 끝에 레알 마드리드로 떠나면서 골키퍼 역대 최고 이적료 지출이라는 다소 무리수를 던지면서까지 케파를 영입해야 했다. 

  7. Crystal Palace Twitter

    크리스탈 팰리스(Crystal Palace)

    In: 셰이쿠 쿠야테(웨스트 햄), 막스 마이어(샬케), 비센테 과이타(헤타페), 조당 아유(스완지 임대)
    Out: 요한 카바예(알-나스르), 대미언 델라이니(코크), 이청용 & 바카리 사코(방출)

    총평: 쿠야테와 마이어, 과이타, 아유에 이르기까지 필요한 포지션에 적합한 선수들을 보강하는 데 성공했다. 무엇보다도 에이스 윌프리드 자하를 지켜냈다. 마이어와 과이타 같은 타 리그에서 넘어온 선수들이 리그 적응에 성공한다면 한 단계 나아지는 모습을 보여줄 가능성이 있다.

  8. Getty Images

    에버턴(Everton)

    In: 예리 미나 & 루카 디뉴(이상 바르셀로나), 히샬리송(왓포드), 베르나르드(샤흐타르), 안드레 고메스(바르셀로나 임대)
    Out: 다비 클라센(브레멘), 라미로 푸네스 모리(비야레알), 웨인 루니(DC 유나이티드), 호엘 로블레스(베티스), 케빈 미랄라스(피오렌티나 임대), 애슐리 윌리엄스(스토크 임대)

    총평: 마르코 실바 감독이 새로 부임한 에버턴은 실바의 애제자 히샬리송을 영입한 데 이어 이적 시장 마지막 날에 미나와 고메스, 베르나르드까지 3명의 대형 영입을 성사시키며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세비야로 임대를 떠났던 산드로 라미레스까지 복귀하면서 에버턴은 바르셀로나 출신 선수만 4명(미나, 디뉴, 고메스, 산드로)을 보유하게 됐다. 이들이 실바 감독 하에서 성공적으로 자리 잡는다면 상위권을 위협할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

  9. Getty

    풀럼(Fulham)

    In: 장 미셸 세리 & 막심 르 마르샹(이상 니스), 안드레 잠보 앙기사(마르세유),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뉴캐슬), 알피 모슨(스완지), 파브리(베식타슈), 조 브라이언(브리스톤), 안드레 쉬얼레(도르트문트 임대), 세르히오 리코(세비야 임대), 루시아노 비에토(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임대), 칼럼 체임버스(아스널 임대), 티모시 포수-멘사(맨유 임대) 
    Out: 데이빗 버튼(브라이턴), 라이언 프레데릭스(웨스트 햄)

    총평: 이것이 과연 승격팀이라고 할 수 있을까? 프랑스 리그 앙에서 명성을 높인 세리와 앙기사로 중원을 구축했고, 비록 지금은 주춤하고 있다고 하더라도 쉬얼레와 비에토 같은 스타 공격수 보강에도 성공했다. 리코와 파브리라는 검증된 골키퍼들도 보강했고, 체임버스와 포수-멘사 같은 유망한 측면 수비수 자원들은 물론 스완지 핵심 수비수 모슨까지 보강했다. 슬라비사 요카노비치 감독이 팀을 잘만 조합시킬 수 있다면 내심 승격팀 돌풍을 기대해볼만 하다. 스카이스포츠 패널 폴 머슨은 풀럼의 이번 여름 이적시장 평점을 A로 책정했다.

  10. Getty

    허더스필드 타운(Huddersfield Town)

    In: 아다마 디아카비(모나코), 라마단 소비(스토크), 주니뉴 바쿠나(흐로닝언), 에릭 둠(도르트문트), 벤 하머(레스터), 아이작 음벤자(몽펠리에 임대), 테렌스 콩골로(모나코 완전영입), 요나스 뢰슬(마인츠 완전영입), 플로렌트 하데기오나이(잉골슈타트 완전영입)
    Out: 톰 인스(스토크), 마히엘 헤펠레(노팅엄 포레스트), 로버트 그린(첼시), 딘 화이트헤드(은퇴)

    총평: 콩골로와 뢰슬, 하데기오나이 같은 지난 시즌 임대로 활용한 선수들을 완전 영입하느라 이적료 지출이 컸던 만큼 새로운 선수들을 추가하는 데엔 다소 어려움이 있었다. 그래도 주축 선수들을 대거 지켜냈다는 점은 고무적인 부분이다.

  11. 레스터 시티(Leicester City)

    In: 카글라르 쇠윤추(프라이부르크), 조니 에반스(웨스트 브롬), 라시드 게잘(모나코), 히카르두 페헤이라(포르투), 대니 워드(리버풀), 필립 벤코비치(디나모 자그레브), 제임스 매디슨(노리치)

    Out: 리야드 마레즈(맨시티), 아흐메드 무사(알-나스르), 벤 하머(허더스필드), 로베르트 후트(방출)

    총평: 이미 에반스를 일찌감치 영입한 레스터는 이적시자아 데드라인에 쇠윤추와 벤코비치까지 영입하며 지난 시즌 약점이었던 수비 보강에 주력하는 인상이 짙었다. 문제는 에이스 마레즈의 공백. 결국 마레즈 대체자로 영입한 게잘이 얼마나 팀에 녹아들 지가 관건이다.

  12. Getty/Goal

    리버풀(Liverpool)

    In: 알리송 베커(로마), 나비 케이타(라이프치히), 파비뉴(모나코), 셰르당 샤키리(스토크)
    Out: 대니 워드(레스터), 엠레 찬(유벤투스), 존 플래내건(레인저스), 대니 잉스(사우샘프턴 임대)

    총평: 알리송을 영입해 팀의 아킬레스건인 골키퍼 보강에 성공했고, 케이타와 파비뉴 영입으로 허리 라인에 깊이를 더했다. 샤키리 역시 모하메드 살라와 사디오 마네의 든든한 백업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비록 호베르투 피르미누의 백업을 담당할 공격수를 보강하지 않은 부분이 살짝 아쉽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EPL 상위권 팀들이 조용했던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 가장 알찬 영입들을 단행한 팀으로 평가받고 있다. 머슨의 이적시장 평점은 EPL 팀들 중 유일한 A+

  13. Getty

    맨체스터 시티(Manchester City)

    In: 리야드 마레즈(레스터), 필리페 샌들러(츠볼레), 다니엘 아르자니(멜버른 시티)
    Out: 조 하트(번리), 안거스 건(사우샘프턴), 파블로 마페오(슈투트가르트), 올라 카요데(샤흐타르), 믹스 디스커루드(울산 임대), 야야 투레(방출)

    총평: 이미 완성된 팀에 가깝다 보니 마레즈 보강을 제외하면 조용한 여름을 보냈다. 원래 조르지뉴나 프레드 같은 선수들을 영입하려했으나 끝내 실패하면서 페르난지뉴의 백업을 담당할 수비형 미드필더 보강이 없었던 게 아쉬운 부분. 

  14. Getty

    맨체스터 유나이티드(Manchester United)

    In: 프레드(샤흐타르), 디오고 달로트(포르투), 리 그랜트(스토크)
    Out: 데일리 블린트(아약스), 샘 존스톤(웨스트 브롬), 티모시 포수-멘사(풀럼 임대), 마이클 캐릭(은퇴)

    총평: 주제 무리뉴 감독은 즉전력감이 될 수 있는 경험 많은 스타 플레이어 보강을 원했다. 하지만 에드워드 우드워드 사장은 재판매가 가능한 재능 있는 젊은 선수 보강에 더 관심이 있었다. 결국 무리뉴와 우드워드가 선수 영입을 놓고 마찰을 빚으면서 실질적인 즉전력 선수는 프레드 영입이 유일했다. 

  15. Newcastle

    뉴캐슬 유나이티드(Newcastle United)

    In: 기성용 & 페데리코 페르난데스(이상 스완지), 무토 요시노리(마인츠), 파비안 셰어(데포르티보), 살로몬 론돈(웨스트 브롬 임대), 마틴 두브라브카(스파르타 프라하 완전영입)
    Out: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풀럼), 미켈 메리노(소시에다드), 찬셀 음벰바(포르투), 아담 암스트롱(블랙번), 마츠 젤스(스트라스부르), 잭 콜백(노팅엄 포레스트 임대)

    총평: 공격수 무토와 론돈, 미드필더 기성용, 그리고 수비수 페르난데스와 셰어에 이르기까지 척추 라인 보강에 주력하는 인상이었다. 다만 메리노와 미트로비치, 음벰바 등 나간 선수들도 많다. 이번에도 또다시 뉴캐슬 팬들의 바람과는 달리 이적료 지출 대비 수익에서 또 다시 흑자를 기록하며 실망만을 안겨주었다. 마이크 애쉴리 구단주에게 뉴캐슬은 단순한 돈벌이 수단에 불과한 것일까?

  16. Getty Images

    사우샘프턴(Southampton)

    In: 야닉 베스테르가르(묀헨글라드바흐), 모하메드 엘유누시(바젤), 안거스 건(맨체스터 시티), 스튜어트 암스트롱(셀틱), 대니 잉스(리버풀 임대)
    Out: 두산 타디치(아약스), 소피앙 부팔(셀타 비고 임대), 조르디 클라시(페예노르트 임대), 기도 카리요(레가네스 임대)

    총평: 지난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리버풀로 이적한 핵심 수비수 버질 판 다이크의 빈 자리를 베스테르가르 영입을 통해 일정 부분 메우는 데엔 성공했다. 하지만 이번엔 타디치와 부팔 같은 자원들이 이적한 가운데 대안으로 영입한 선수들의 면면은 실적 및 이름값에서 부족하다고 할 수 있겠다. 지난 시즌 극적으로 잔류할 수 있었던 사우샘프턴은 이번에도 생존이 가능할까? 물음표가 붙을 수 밖에 없다.

  17. Getty Images

    토트넘(Tottenham Hotspur)

    In: 無
    Out: 無

    총평: 선수 영입도 판매도 없었다. 그저 주축 선수들의 평균 연령이 어린 편에 속하고, 이탈을 막았다는 사실에 만족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18. Getty

    왓포드(Watford)

    In: 아담 마시나(볼로냐), 켄 세마(외스테르순드), 마크 나바로(에스파뇰), 도밍고스 퀴나(웨스트 햄), 벤 윌못(스티버니지), 헤라르드 데울로페우(바르셀로나 완전영입)
    Out: 히샬리송(에버턴), 노르딘 암라바트(알 나스르), 마우로 사라테(보카 주니어스), 코스텔 판틸리몬(노팅엄 포레스트)

    총평: 히샬리송과 암라바트가 동시에 나가면서 공격진에 파괴력이 떨어졌다. 데울로페우는 이미 지난 시즌에 임대로 활용한 선수고, 세마는 검증된 자원이라고 볼 수 없다. 하비 가르시아 감독 역시 전임 감독 마르코 실바와 비교하면 뚜렷하게 내세울 만한 경력이 없다. 이래저래 불안한 여름을 보낸 왓포드이다.

  19. Getty Images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West Ham United)

    In: 잭 윌셔 & 루카스 페레스(이상 아스널), 펠리페 안데르송(라치오), 안드리 야르몰렌코(도르트문트), 이사 디오프(툴루즈), 우카쉬 파비안스키(스완지), 카를로스 산체스(피오렌티나), 라이언 프레데릭스(풀럼), 파비안 발부에나(코린티안스)
    Out: 셰이쿠 쿠야테(팰리스), 도밍고스 쿠이나(왓포드), 리스 버크(헐 시티), 파트리스 에브라 & 제임스 콜린스(방출)

    다소 과도하다 싶을 정도로 대대적인 전력 보강을 단행했다. 가장 고민거리였던 수비형 미드필더 포지션은 이적시장 데드라인에 콜롬비아 대표팀 미드필더 산체스를 데려오는 데 성공했다. 재능 있는 선수들을 다수 보강한 만큼 산체스가 중심을 잘 잡아주고, 윌셔가 부상을 털어내면서 본인의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할 수 있다면 다크호스가 될 자격은 충분히 있다

  20. Wolverhampton Wanderers Twitter

    울버햄튼 원더러스(Wolverhampton Wanderers)

    In: 아다마 트라오레(미들스브러), 디오고 조타(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주앙 무티뉴(모나코), 베닉 아포베(본머스), 윌리 볼리(포르투), 후이 파트리시우(스포르팅 리스본), 라울 히메네스(벤피카), 레오 보나티니(알 힐랄), 레안데르 덴동커(안더르흐트 임대), 호니 카스트로(아틀레티모 마드리드 임대)
    Out: 벤 마샬(노리치), 배리 더글라스(리즈), 베닉 아포베(스토크 임대), 하파 미르(라스 팔마스 임대)

    총평: 승격팀 울버햄튼은 크리티아누 호날두를 고객으로 두고 있는 슈퍼 에이전트 조르제 멘데스와 친분을 활용해 포르투갈 대표팀 베테랑 미드필더 무티뉴를 시작으로 파트리시우, 히메네스, 트라오레, 조타, 카스트로, 덴동커에 이르기까지 재능있는 다수의 선수들을 보강하는 데 성공했다. 당연히 풀럼과 함께 승격팀 돌풍을 꿈꾸고 있다. 다만 과거 발렌시아가 멘데스 사단과 연결됐다가 고생한 전례가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들을 하나로 묶을 수 있는 감독의 강력한 리더십이 필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