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G, 승부조작 혐의 전면 부인 "용납할 수 없다"

댓글
챔피언스 리그 경기 승부 조작 혐의 제기된 PSG "명예훼손 시 법정 대응할 권리 있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때아닌 승부조작 혐의에 직면한 파리 생제르맹(PSG)이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구단의 100% 결백을 주장했다.

프랑스 일간지 '르퀴프'는 13일(이하 한국시각) 보도를 통해 PSG가 최근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경기에서 승부조작에 가담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이보시오 의사양반!" 윌리안이 쓰러진 이유는?"

문제가 제기된 경기는 PSG가 지난 4일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를 6-1로 대파한 UEFA 챔피언스 리그 C조 2차전 원정이다. '르퀴프'는 이 경기에서 즈베즈다 선수 중 1명이 최소 다섯 골 차 패배를 보장하는 조건으로 세르비아의 도박사로부터 약 500만 유로(당시 환율 기준, 한화 약 64억 원)를 받은 혐의가 제기돼 조사가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PSG 구단 측이 승부조작 사실을 알고도 침묵했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는 게 '르퀴프'의 보도 내용이다.


주요 뉴스  | "​[영상] 이래도 내가 거품이야? 네이마르의 반박"

그러나 PSG는 이에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PSG는 이날 즉시 구단 공식 홈페이지에 반박문을 게재하며 "르퀴프 홈페이지에 게재된 승부조작 사건은 우리를 크게 놀라게 했다. 본 구단은 이번 승부조작 사건과 관련해 모든 직간접적인 혐의를 부인한다"고 밝혔다.

PSG는 "아직 어떤 시점에도 우리는 프랑스 법원으로부터 이번 사건과 관련한 언질을 받은 적이 없다. PSG는 구단은 물론 소속 관계자 중 누구도 이번 사건을 이유로 공격받는 상황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본 구단은 명예훼손을 당할 시 법적으로 대응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다음 뉴스:
바카요코, 올겨울 첼시 조기 복귀 계획 없다
다음 뉴스:
디발라 무릎 부상…맨유전 출전 여부 불투명
다음 뉴스:
조기 복귀한 리버풀 마네, 손가락 수술 성공적
다음 뉴스:
모나코 사령탑 부임한 앙리 "펩이 나의 지향점"
다음 뉴스:
발데라마, 에투, 가르시아 외 3인 라리가 앰배서더로 위촉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