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LIVE] '전북과 3연무' 남기일 감독, "마지막 맞대결은 반드시 꺾겠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골닷컴, 상암] 강동훈 기자 = 제주 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은 파이널라운드에서 반드시 승리하고 싶은 팀을 전북 현대로 뽑았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제주는 오는 31일 오후 2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리는 대구FC전을 시작으로 하나원큐 K리그1 2021 파이널라운드 일정에 돌입한다. 파이널A에 속한 제주는 대구전 이후 수원 삼성, 울산 현대, 수원FC, 전북을 차례대로 만난다.

파이널라운드를 앞두고 남기일 감독이 24일 오후 2시부터 진행된 2021 K리그1 파이널A 화상 미디어데이(이하 '미디어데이')에 참가했다. 남 감독은 "제주의 스토리는 이제 시작이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좋은 이야깃거리가 나올 수 있는 재밌는 경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 제주는 지난 시즌 승격이 목표였고, 이번 시즌은 ACL 진출권을 가져오는 게 목표다. 생각해온 대로 잘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시즌 목표를 이뤄내고 내년 시즌에는 또 다른 목표를 갖고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파이널라운드에서 가장 이기고 싶은 상대에 대해선 "전북을 이겨야 하지 않나 싶다. 전북을 상대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마지막 경기가 전북이다. 마지막까지 ACL 진출권을 향한 도전을 이어갈 것이기 때문에 전북을 반드시 잡아야 한다"고 짚었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최근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화제가 되는 가운데 드라마에서 나오는 '깐부'라는 표현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 '깐부'는 '내 편, 짝꿍'을 의미하는 단어다. 남은 5경기에서 '깐부'를 맺고 싶은 팀에 대해선 "전북이 독주하고 있다. 울산이 최근에 상황이 안 좋은데 저희와 깐부를 맺어서 상승세를 타고 나머지 팀들을 이겨줬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