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LIVE] 울산에 아쉬운 패 김호영 “경기력 좋았지만… 할 말이 없다”

마지막 업데이트
한국프로축구연맹

[골닷컴, 울산] 박병규 기자 = 광주FC의 김호영 감독이 울산전 경기 내용에는 만족하였지만 외적인 요소에는 코멘트하지 않았다.  

광주는 25일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32라운드에서 0-1로 아쉽게 패했다. 이로써 광주는 몰수패를 포함하여 1무 3패로 4경기째 승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광주는 리그 선두 울산을 상대로 잘 싸웠다. 초반부터 울산의 공격이 매서웠지만 윤평국 골키퍼가 선방쇼를 펼쳤고 수비진이 몸을 사리지 않았다. 스피드를 앞세운 광주의 최전방 공격수들은 울산 수비 뒷공간을 침투하며 한 방을 노렸다. 

전반 36분 페널티킥 허용으로 위기를 맞았지만 윤평국 골키퍼가 이동준의 킥을 막으며 팀에 사기를 불어넣었다. 후반에도 저력을 보여주는 듯하였으나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내주며 무릎을 꿇었다. 

경기 후 김호영 감독은 “원정 경기고 힘든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고 수고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했다.  

윤평국 골키퍼가 지난 전북전에서 실수를 했지만 이번 울산전에서는 페널티킥까지 막는 등 다시 맹활약해주었다. 그의 활약에 대해 김호영 감독은 “이전에 좋은 경기들을 했고 세계적인 골키퍼들도 실수하는데 신경 쓰지 말라고 했다. 그래서 윤평국을 믿고 넣었고 오늘도 기대 이상으로 잘해주었다. 만족한다”라며 칭찬했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광주는 최근 전북과 울산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쳤지만 결정력에 아쉬움이 있었다. 이에 대한 평을 부탁하자 “경기력으로는 매우 잘하고 있으며 만족한다. 나머지는 할 말이 없다. 그 이상은 이야기하지 않겠다”라고 했다. 판정에 대한 것도 포함되었는지 묻자 “노코멘트다”라고 했다. 

부상 복귀 후 여전히 몸을 회복 중인 조나탄의 출전 시점에 대해서는 “나도 기다리고 있다”라고 했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