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LIVE] ‘골대 4번 강타’ 전남 전경준 감독, “너무 아쉬운 경기였다”

마지막 업데이트
한국프로축구연맹

[골닷컴, 김천] 이명수 기자 = 전남 드래곤즈의 전경준 감독이 무승부에 아쉬워했다. 특히 전남은 전반전에만 골대를 4번 맞추는 불운을 겪었다.

전남은 30일 오후 6시 30분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김천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1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1로 비겼다. 4번이나 골대를 강타했고, VAR 판독 끝에 득점이 취소되는 상황이 있었다.


주요 뉴스  | " 델레알리와 열애설, 과르디올라 딸의 정체는?""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전경준 감독은 “너무 아쉬운 경기가 아니었나 싶다. 최선을 다했다. 하지 말아야 할 실수 때문에 어려워졌다. 이랜드랑 할 때와 똑같은 패턴으로 실점했다. 준비 더 잘하겠다”고 말했다.

4번이나 골대를 맞춘 것에 대해서는 “골대 4번 맞을 수 있다. 안타깝긴 했지만 큰 찬스가 올 것 같았다. 조금만 더 집중하면 터진다고 생각했다”며 “반대로는 개인적인 실수만 줄이면 결과를 가져갈 수 있겠다는 확신이 있었다. 많이 안타깝다”고 고개를 떨궜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이어 “실점 장면은 누가 봐도 하지 말아야 할 실수였다. 선수 개인을 탓하는 것이 아니라 똑같은 장면이 두 번 나와서 속상하다. 훈련도 시켰다. 준비를 했는데 저부터 많이 안타깝다”면서 “리그 마지막 경기라면 잠을 못 잘 정도로 아쉬웠을 것이다. 기회는 올 것이다. 우리가 어떻게 하는지에 따라 올 수도 있고 안 올 수도 있다”며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