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현장인터뷰] 스웨덴 기자 "스웨덴도 부진했다, PK 덕분에 승리"

댓글()
스웨덴 기자
"스웨덴도 부진했다, PK 덕분에 승리"

(18일, 주스웨덴한국대사관에서 만난 스웨덴 스포츠지 '엑스프레센'의 루이스 안데르손 기자. 사진=골닷컴 이성모 기자) 

[골닷컴, 스웨덴 스톡홀름] 이성모 기자 = "스웨덴도 평소보다 부진한 모습이었다. PK가 아니었다면 이기지 못했을 것이다."

스웨덴이 대한민국에 1-0으로 승리하며 F조 첫 경기에서 승점 3점을 얻은 날, 스웨덴 현지에서 활동하는 축구 기자는 스웨덴 역시 좋지 않은 경기를 했다고 솔직한 의견을 내는 동시에 한국이 조직적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야한다는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18일, 스웨덴 스톡홀름에 위치한 주스웨덴한국대사관에서는 대사관 주재로 한국 교민들이 한 자리에 모여 대한민국의 승리를 응원했다. 현지 시간으로 월요일 오후 2시에 열린 경기라 많은 사람이 모이지는 못했으나 대략 50여 명의 교민들이 모여 한 마음으로 고국팀에 성원을 보냈다. 


주요 뉴스  | "[영상] 살라, 드디어 훈련 복귀... 월드컵 간다"
이곳에는 스웨덴의 스포츠 매체 '엑스프레센'의 취재기자도 나와 한국 교민들의 반응을 살피고 몇몇 교민들과 인터뷰를 갖는 등 많은 관심을 갖는 모습을 보였다. 

양팀의 경기가 종료된 후 따로 만난 해당 매체의 루이스 안데르손 기자는 이날 경기에 대한 전반적인 소감에 대해 "두 팀 모두 반드시 이겨야된다는 생각 때문인지 긴장한 모습이 역력해보였다"며 "특히 후반전에는 평소처럼 볼을 잘 지키지 못하는 모습이 많이 보였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후반에 힘 뺀 독일, 사우디 가볍게 제압"
또 "스웨덴이 좀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내긴 했지만, 스웨덴 역시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며 "후반전에 얻은 페널티킥이 아니었다면 승리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웨덴의 승리 원인을 묻는 질문에 대해 "오늘 경기에서 스웨덴의 조직력과 침착성이 한국의 그것보다 좀 더 나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 대표팀의 경기에 대한 질문에는 "한국의 경우 스피드가 돋보였고 특히 전반 초반에는 공격적으로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또 "한편으로는 조금 더 팀 전체가 조직적으로 플레이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두 세 명의 선수들이 좋은 공격을 한 후에도 도와주는 동료가 없는 등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F조의 16강 주인공에 대한 질문에는 "F조가 워낙 어려운 조고, 멕시코가 독일을 꺾으면서 많은 것이 복잡해졌다"며 "스웨덴이 승리하면서 유리해진 것은 사실이지만 남은 경기에서 잘해야만 16강 진출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