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현장리뷰] ‘오현규 선제골’ 김천, ‘사무엘 동점골’ 전남과 1-1 무승부

마지막 업데이트
한국프로축구연맹

[골닷컴, 김천] 이명수 기자 = 김천상무와 전남 드래곤즈가 치열한 승부 끝에 비겼다. 김천은 오현규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사무엘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김천과 전남은 30일 오후 6시 30분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14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주요 뉴스  | " 델레알리와 열애설, 과르디올라 딸의 정체는?""

김천은 3백을 가동했다. 골문은 구성윤이 지켰다. 김주성, 정승현, 우주성이 3백을 구성했다. 심상민과 정재희가 측면에 섰고, 정현철과 강지훈이 중원에 배치됐다. 허용준, 박동진, 박상혁이 공격 선봉에 섰다.

전남은 4백으로 맞섰다. 김다솔이 골문을 지키고, 김한길, 장순혁, 박찬용, 김영욱이 4백에 섰다. 황기욱, 김현욱, 장성재가 중원에 포진했고, 김경민, 발로텔리, 박희성이 3톱을 이뤘다.

전반 7분, 전남이 좋은 기회를 맞이했다. 김주성이 미끄러지며 수비를 놓쳤고, 이어지는 전남의 공격에서 발로텔리가 시도한 슈팅은 골대를 강타하고 말았다. 전반 11분, 김현욱이 때린 슈팅이 골대 맞고 나오자 장성재가 쇄도하며 밀어 넣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전반 21분, 코너킥 상황에서 장순혁의 헤더는 또다시 골대를 맞췄다. 전반 23분, 박희성의 헤더도 골대를 강타하며 전남이 전반에만 4번의 골대를 맞추게 됐다. 김천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29분, 강지훈의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양 팀은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8분, 발로텔리가 골망을 흔들었지만 VAR 판독 끝에 박희성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되어 득점이 취소됐다. 후반 11분, 김천이 역습에 나섰다. 박동진이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맞이했지만 슈팅은 선방에 막혔다. 전남은 이종호와 사무엘을 투입했고, 김천도 조규성과 서진수를 연달아 넣으며 선제골을 노렸다.


주요 뉴스  | " 홀란드 여동생, 여군으로 활약 중인 모습""

김천은 후반 36분, 박동진 대신 오현규를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전남도 김한길을 빼고 장성록을 넣었다. 후반 38분, 구성윤이 길게 찬 공이 오현규에게 연결됐고, 오현규가 이를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넣었다.

하지만 후반 40분, 정승현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사무엘이 킥을 성공시키며 다시 동점이 됐다. 이후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양 팀의 승부는 무승부로 마무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