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현장리뷰]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첼시에 0-3 완패...2연패 수렁

마지막 업데이트
Getty Images

[골닷컴, 런던] 송재준 에디터 = 토트넘이 첼시에 패하며 2연패에 빠졌다.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풀타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토트넘은 20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1-22 시즌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홈경기에서 0-3로 패했다. 2연패를 당한 토트넘은 7위에 머물렀고, 첼시는 이날 승리로 2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종아리 부상 중이던 손흥민은 첼시를 상대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과 함께 로 셀소, 케인이 3톱을 구성했고, 은돔벨레, 호이비에르, 알리가 중원 조합을 이뤘다. 첼시는 루카쿠와 마운트가 공격 선봉에 섰다.

전반전은 팽팽했다. 전반 5분, 골문과 가까운 거리에서 토트넘이 프리킥을 얻었고, 키커로 케인이 나섰지만 슈팅은 수비벽에 막혔다. 첼시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15분, 루카쿠가 마운트에게 내준 공을 마운트가 슈팅했지만 토트넘 수비에 가로막혔다.

전반 33분, 토트넘이 좋은 기회를 맞이했다. 로 셀소가 수비 라인을 파고드는 손흥민을 향해 패스를 내줬고, 손흥민이 잡은 뒤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맞이했지만 케파의 선방에 막혔다. 이 과정에서 양 선수가 크게 부딪히며 의무진이 투입되기도 했다. 결국 양 팀의 전반전은 득점 없이 끝났다.

첼시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마운트를 빼고 캉테를 투입했다. 후반 4분, 첼시가 선제골을 넣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실바가 헤더로 골망을 갈랐다. 이어 후반 12분, 캉테의 중거리 슈팅이 다이어 맞고 굴절되며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고, 순식간에 첼시가 두 골 차 리드를 잡았다.

토트넘은 로 셀소와 은돔벨레를 빼고 스킵과 브리얀 힐을 투입했다. 첼시도 후반 25분, 하베르츠 대신 베르너를 넣었다. 토트넘은 케인의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첼시도 후반 30분, 실바의 헤더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38분, 로메로가 빠지고 산체스가 들어왔다. 이후 첼시는 루카쿠가 두 차례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지만 추가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 뤼디거가 한 골 더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결국 경기는 첼시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