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리뷰] '황희찬 PL 첫 선발' 울버햄튼, 사우샘프턴에 1-0 승. 시즌 2승

마지막 업데이트
getty

[골닷컴] 박문수 기자 = 황희찬이 프리미어리그 첫 선발 데뷔전을 치른 울버햄튼이 사우샘프턴과의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울버햄튼은 26일 오후(한국시각) 영국 '사우샘프턴'에 위치한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사우샘프턴과의 원정 경기에서 라울 히메네스의 결승포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시즌 2승을 신고한 울버햄튼은 중위권 도약 발판을 마련했다. 

전반 공격수로 나선 황희찬은 특유의 활동량과 날카로운 움직임을 무기로 사우샘프턴 수비진을 흔들었다. 공격 포인트는 없었지만 대신 황소라는 별명에 걸맞은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여줬다. 전체적으로 역습 상황에서의 돌파력이 돋보였다. 특히 후반 4분에는 저돌적인 돌파와 압박으로 투지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수비시에도 후방까지 내려와 상대를 압박했다. 그렇게 후반 42분에는 후벵 네베스와 교체 아웃됐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홈 팀 사우샘프턴은 4-4-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아담스와 암스트롱이 투톱으로 나선 가운데, 워드 프라우즈와 로메우가 중원에, 레드문드와 엘리오누시가 측면에 나섰다. 카일 워커 피터스와 리브라멘토가 풀백으로, 베드나레크와 살리수가 센터백으로 나섰다. 골문은 맥카시가 지켰다.

울버햄튼은 3-4-3 포메이션으로 사우샘프턴전에 나섰다. 황희찬이 히메네스, 포덴세와 스리톱으로 호흡을 맞추면서, 덴동커와 무티뉴가 중원에 배치됐다. 세메두와 마르사우가 양쪽 윙백으로 나서면서, 스리백에서는 킬만과 코디 그리고 사이스가, 골문은 주제 사가 지켰다.

울버햄튼의 경우 올 시즌 경기력은 좋았지만 좀처럼 영점이 맞지 않았다. 유일하게 승리한 경기 또한 황희찬이 데뷔전 데뷔골을 넣은 왓포드전이 전부였다. 프리미어리그 기준 6라운드 동안 황희찬을 제외한 나머지 선수 모두 침묵했다.

결정적인 기회는 울버햄튼이 더 많았지만, 사우샘프턴의 공격이 좀 더 날카로웠다. 울버햄튼의 경우 수문장 주제 사의 선방이 돋보였다.

전반 12분에도 히메네스가 기회를 잡았지만 수비벽에 막혔고 전반 28분에도 수비 진용에서 공을 뺏은 이후 히메네스가 돌파를 시도했지만 이를 놓쳤다. 특히 반대편에 황희찬이 있었기에 더욱 아쉬운 장면이었다. 

사우샘프턴도 기회는 있었다. 후반 11분 연이은 슈팅으로 선제 득점을 노렸지만 골키퍼 주제 사의 선방에 막혀 득점에 실패했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그러던 중 후반 15분 울버햄튼의 선제 득점이 터졌다. 팀의 주포였던 라울 히메네스가 오랜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골맛을 봤다. 프리미어리그 9경기 만에 나온 득점포다. 후반 15분 역습 상황에서 히메네스가 왼쪽 측면에서부터 공을 받았고, 이후 돌파에 이은 마무리로 사우샘프턴 골망을 흔들었다. 

사우샘프턴 또한 반격에 나섰지만, 후반 30분 다시 한 번 주제 사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며 동점골 사냥에 실패했다. 

그렇게 경기는 원정팀 울버햄튼의 1-0 승리로 끝났다. 울버햄튼은 2승을 신고했고, 사우샘프턴은 또 한 번 첫 승 사냥에 실패했다.

사진 = Getty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