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리뷰] '수적 열세' 맨유, 영보이즈에 1-2 역전패…출발부터 삐걱

마지막 업데이트
Getty Images

[골닷컴] 강동훈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수적 열세에 놓인 가운데 영보이즈에 패했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맨유는 15일 오전 1시 45분(한국시간) 스위스 베른에 위치한 스타드 드 스위스에서 열린 영보이즈와의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F조 조별리그 1차전 원정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홈팀 영보이즈는 4-2-3-1 대형으로 나섰다. 엘리아가 원톱으로 출전했고, 은가말루, 애비셔, 파스나흐트가 2선에 위치했다. 마틴스, 시에로가 허리를 지켰고, 가르시아, 로퍼, 카마라, 헤프티가 수비라인을 형성했다. 골문은 폰 발무스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맨유는 4-2-3-1 대형을 들고나왔다. 최전방에 호날두가 포진했고, 반 더 비크, 브루노, 산초가 2선에서 공격을 이끌었다. 프레드, 포그바가 중원을 꾸렸고, 쇼, 매과이어, 린델로프, 완비사카가 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데 헤아가 꼈다.

선취골은 맨유의 몫이었다. 전반 13분, 브루노가 왼쪽 측면에서 오른발 아웃프런트 크로스를 올렸고, 오프사이드를 절묘하게 무너뜨린 호날두가 마무리했다. 영보이즈가 반격했다. 전반 24분, 파스나흐트가 박스 바로 밖에서 때린 왼발 슈팅은 데 헤아가 쳐냈다. 맨유도 맞받아쳤다. 전반 25분, 호날두의 슈팅은 폰 발무스가 걷어냈다.

맨유에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했다. 전반 35분, 완 비사카가 마틴스의 발을 밟는 거친 태클로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곧바로 맨유가 교체를 단행했다. 산초를 빼고 달로트를 투입했다. 영보이즈의 아쉬운 찬스가 무산됐다. 전반 38분, 박스 안에서 파스나흐트가 찬스를 잡았지만 슈팅이 살짝 벗어났다. 결국 전반은 맨유가 1-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양 팀 모두 후반 시작과 동시에 변화를 줬다. 맨유는 반 더 비크를 빼고 바란을 넣으면서 수비를 보강했다. 영보이즈는 시에로 대신 시바체우를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초반 맨유는 수비에 집중했고 영보이즈가 공세를 이어갔다. 결국 영보이즈가 동점골을 터뜨렸다. 후반 21분, 엘리아의 크로스가 헤프티를 거쳐 골문 앞으로 연결됐고 은가말루가 밀어 넣었다.

맨유가 흐름을 바꾸기 위해 교체 카드를 꺼냈다. 후반 27분, 호날두와 브루노가 나오고 린가드와 마티치가 들어갔다. 영보이즈도 교체를 활용했다. 후반 37분, 마틴스와 헤프티가 빠지고 리더와 술레이마니가 투입됐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영보이즈의 위협적인 슈팅이 나왔다. 후반 42분, 로퍼의 슈팅을 데 헤아가 가까스로 쳐냈다. 맨유가 마지막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43분, 프레드가 나오고 마르시알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하지만 맨유는 역전골을 만들지 못했다. 오히려 영보이즈가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추가시간, 린가드의 백패스를 시바체우가 가로챘고, 일대일 찬스에서 가볍게 성공시켰다. 결국 경기는 영보이즈의 2-1 승리로 막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