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프리미어리그

[GOAL 리뷰] ‘피르미누 멀티골’ 리버풀, 맨유 4-2 꺾고 4위 첼시와 4점 차

AM 6:06 GMT+9 21. 5. 14.
피르미누 살라 골
리버풀이 맨유를 꺾고 챔피언스리그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골닷컴] 이명수 기자 = 리버풀이 맨유를 꺾고 챔피언스리그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피르미누가 멀티골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리버풀은 14일 오전 4시 15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유와의 2020-21 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4-2 역전승을 거뒀다. 승점 3점을 추가한 리버풀은 한 경기 더 치른 4위 첼시와 승점 차를 4점으로 좁혔다. 맨유는 승점 70점으로 2위를 유지했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맨유는 카바니를 원톱에 두고 래시포드, 브루노, 포그바가 2선에 출격했다. 리버풀은 조타, 피르미누, 살라를 공격 선봉에 세웠다. 양 팀의 골문은 헨더슨과 알리송이 지켰다.

선제골은 맨유의 몫이었다. 전반 10분, 브루노의 슈팅이 수비 맞고 굴절되며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리버풀은 전반 28분, 필립스가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 여부를 가리기 위한 VAR 온필드 리뷰가 진행됐다. 하지만 페널티킥이 주어지지 않았다.

전반 34분, 문전 앞 혼전 상황에서 조타가 동점골을 넣었다. 그리고 전반 추가시간, 프리킥으로 길게 넘어온 크로스를 피르미누가 타점 높은 헤더로 마무리하며 리버풀이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주요 뉴스  | " 무리뉴 와이프는 누구? 알고보니 자선사업가""

후반 2분, 아놀드의 슈팅이 골키퍼 맞고 나온 공을 피르미누가 밀어 넣으며 스코어는 3-1이 됐다. 후반 14분, 조타의 슈팅은 골대를 강타했다. 맨유는 후반 23분, 래쉬포드가 추격골을 넣으며 점수 차를 좁혔다.

리버풀 벤치는 후반 29분, 바이날둠과 조타를 빼고 마네와 존스를 투입했다. 후반 45분, 살라가 역습 상황에서 빠른 발을 이용해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했고, 침착한 마무리로 쐐기골을 넣었다. 결국 경기는 리버풀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