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리뷰] 이강인 시즌 첫 도움→퇴장…마요르카는 발렌시아와 2-2 무

getty

[골닷컴] 배시온 기자= 마요르카와 발렌시아는 23일(현지시간) 메스타야 경기장에서 2021/22시즌 프리메라리가 10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마요르카는 앙헬 로드리게스, 디아카비의 자책골로 기세를 잡았으나 후반 추가시간 두 골을 연달아 허용했다. 경기는 2-2 무승부로 종료됐고, 이강인은 돌아온 메스타야에서 친정팀 발렌시아를 상대로 시즌 1도움을 올리며 마요르카 승리에 기여할 뻔 했으나 후반전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홈 팀 발렌시아는 4-4-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야스퍼 실러선, 호세 가야, 무크타르 디아카비, 가브리엘 파울리스타, 디미트리 폴퀴에, 우고 두로, 다니엘 바스, 우로시 라치치, 엘데르 코스타, 곤살로 게데스, 막시 고메스가 선발로 나섰다.

마요르카는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마놀로 레이나, 브라이언 올리반, 프랑코 루소, 마르틴 발렌트, 파블로 마페오, 이니고 루이스 데 갈라레타, 이드리수 바바, 다니 로드리게스, 안토니오 산체스, 이강인, 앙헬 로드리게스가 선발 출전했다. 이강인은 친정팀을 상대로 5경기 연속 선발에 나섰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마요르카가 먼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전반 14분, 이강인이 프리킥으로 바로 득점을 노렸지만 실러선이 막아냈고 이어진 공격도 선방하며 선제골을 허용하지 않았다. 4분 후 이강인이 다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위로 높이 뜨며 발렌시아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마요르카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32분, 이강인이 발렌시아 수비진을 뚫고 날카로운 측면 패스를 보냈고 이 받은 앙헬 로드리게스가 득점으로 연결했다. 마요르카의 선제골과 동시에 이강인은 친정팀 홈 구장에서 시즌 첫 도움을 기록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마요르카는 두 번째 골을 터트리며 완전히 흐름을 잡았다. 전반 38분, 마페오의 연결을 받은 다니 로드리게스가 추가골을 노렸고 이를 막으려던 디아카비의 자책골로 마요르카 두 번째 골이 기록됐다. 전반전은 마요르카가 2-0으로 앞서가며 종료됐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마요르카는 후반에 들어서도 기세를 이어가는 듯 했다. 후반 7분, 이강인이 직접 프리킥을 시도했지만 실러선 정면으로 향하며 세 번째 골로 이어지진 않았다. 하지만 흐름은 오래 가지 않았다. 곧 바로 이강인은 바스와 경합하는 과정에서 경고를 받았고, 전반전에 이어 경고 누적으로 결국 퇴장을 당했다.

발렌시아는 수적 우위를 쉽게 활용하지 못했다. 후반 25분경 솔레르, 가야가 합심해 공격을 이어갔으나 마요르카 수비진에 막혀 득점하지 못했다. 이어진 공세에도 마요르카 수비진에 막혀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은 7분이 주어졌고 게데스의 득점이 터졌다. 연달아 마요르카의 촘촘한 수비벽을 뚫지 못하던 발렌시아는 게데스의 한 방으로 드디어 첫 득점을 터트렸다. 이어 안드레의 헤딩은 레이나 골키퍼가 막아냈으나 경기 종료 직전 가야의 슈팅을 막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발렌시아의 극적인 동점골로 2-2 무승부로 종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