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리뷰] '손흥민 만회골' 토트넘, 아스널에 1-3 완패…3연패 수렁

마지막 업데이트
Getty Images

[골닷컴] 강동훈 기자 = 토트넘 홋스퍼가 아스널에 완패하면서 처참하게 무너졌다.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면서 만회골을 터뜨리는 등 분투했지만 패배를 막진 못했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토트넘은 27일 오전 0시 30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토트넘은 리그 3연패에 빠지면서 11위로 추락했고 위기를 맞게 됐다. 반면 아스널은 3연승을 달리면서 10위로 올랐다.

홈팀 아스널은 4-2-3-1 대형으로 나섰다. 오바메양이 원톱으로 출전했고, 스미스로우, 외데가르드, 사카가 2선에 위치했다. 자카, 파티가 허리를 지켰고, 티어니, 마갈량이스, 화이트, 토미먀스가 수비라인을 형성했다. 골문은 램스데일이 지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토트넘은 4-3-3 대형을 들고나왔다. 최전방에 손흥민, 케인, 모우라가 포진했고, 알리, 호이비에르, 은돔벨레가 중원을 꾸렸다. 레길론, 다이어, 산체스, 탕강가가 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요리스가 꼈다.

아스널이 선취골을 뽑아냈다. 전반 11분, 오른쪽 측면에서 사카의 컷백을 뒤에서 쇄도하던 스미스로우가 잘라 먹으면서 골망을 흔들었다. 아스널이 흐름을 이어가면서 기회를 잡았다. 전반 16분, 파티가 박스 밖에서 때린 슈팅은 요리스가 쳐냈다. 1분 뒤에는 오바메양이 아크 정면에서 시도한 슈팅이 골대를 살짝 넘어갔다.

토트넘이 기회를 맞았다. 전반 22분, 손흥민이 하프라인에서 공을 가로챈 후 박스 안까지 돌파해 들어가면서 왼발로 강한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아스널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전반 27분, 역습 과정에서 스미스로우의 컷백을 건네받은 오바메양이 반대편 골문 구석을 겨냥해 득점을 뽑아냈다.

아스널이 격차를 더 벌렸다. 전반 34분, 사카가 박스 안으로 돌파하면서 때린 슈팅이 수비벽에 걸렸지만 세컨볼을 다시 따내면서 득점을 성공시켰다. 토트넘의 아쉬운 기회가 무산됐다. 전반 38분, 손흥민의 코너킥을 케인이 헤더슛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결국 전반은 아스널이 3-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토트넘이 하프타임에 변화를 줬다. 알리와 탕강가를 빼고 스킵과 이메르송을 넣었다. 이와 함께 4-2-3-1 대형으로 바꾸면서 스킵과 호이비에르가 3선에 위치했고 은돔벨레가 2선으로 올라갔다. 토트넘이 라인을 올리면서 만회골을 뽑아내기 위해 공세를 몰아쳤다. 후반 16분, 케인이 박스 밖에서 때린 슈팅은 램스데일이 쳐냈다. 1분 뒤에도 케인이 경합에서 이겨낸 뒤 뒷공간 침투 이후 박스 안에서 슈팅 기회를 잡았으나 득점으로 연결되진 못했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토트넘이 다시 교체 카드를 꺼냈다. 후반 25분, 은돔벨레 대신 힐을 투입했다. 아스널이 기회를 맞았다. 후반 28분, 사카가 박스 오른쪽 모서리 인근에서 때린 왼발 슈팅은 요리스가 걷어냈다. 토트넘이 만회골을 뽑아냈다. 후반 34분, 왼쪽 측면서 레길론의 땅볼 크로스를 손흥민이 문전 앞으로 쇄도하면서 밀어 넣었다. 이후 남은 시간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결국 경기는 아스널의 3-1 승리로 막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