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리뷰] '살라 멀티골' 리버풀, '그리즈만 멀티골→퇴장' ATM 꺾고 선두 유지

Getty

[골닷컴] 강동훈 기자 = 리버풀이 살라의 멀티골을 앞세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꺾었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리버풀은 2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아틀레티코와의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3차전 원정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리버풀은 조 1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홈팀 아틀레티코는 3-5-2 대형으로 나섰다. 그리즈만과 펠릭스가 투톱으로 출전했고, 르마, 데 파울, 코케, 카라스코, 트리피어가 허리를 지켰다. 에르모소, 콘도그비아, 필리페가 수비라인을 형성했다. 골문은 오블락이 지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리버풀은 4-3-3 대형을 들고나왔다. 최전방에 마네, 피르미누, 살라가 포진했고, 밀너, 헨더슨, 케이타가 중원을 꾸렸다. 로버트슨, 반 다이크, 마팁, 아놀드가 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알리송이 꼈다.

리버풀이 이른 시간 선제골을 터뜨리며 리드를 잡았다. 전반 8분, 살라가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좁혀 들어오며 아크 지역에서 때린 슈팅이 수비 굴절되고 행운의 골로 연결됐다. 기세를 이어 추가골로 격차를 벌렸다. 전반 13분, 상대 수비가 걷어 낸 볼을 케이타가 박스 바로 앞에서 논스톱 발리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아틀레티코가 곧바로 반격에 나서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20분, 코너킥 상황에서 뒤로 흐른 볼을 코케가 문전 앞으로 연결했고 그리즈만이 방향만 살짝 틀면서 득점을 뽑아냈다. 13분 뒤에는 펠릭스가 수비를 따돌린 후 중앙으로 들어오면서 패스를 연결했고, 그리즈만이 순식간에 박스 안으로 치고 들어가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전반은 2-2 팽팽한 균형을 유지한 채 종료됐다.

아틀레티코의 기회가 무산됐다. 후반 4분, 카라스코가 데 파울과 원투 패스를 주고받은 후 문전 앞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알리송 선방에 막혔다. 아틀레티코에 악재가 발생했다. 후반 8분, 그리즈만이 발을 높게 들면서 피르미누의 얼굴을 스터드로 가격했고,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리버풀이 교체를 단행했다. 후반 17분, 밀너와 마네를 빼고 조타와 체임벌린을 투입하면서 공격에 변화를 줬다. 리버풀의 변화가 적중했다. 후반 30분, 조타가 박스 안으로 침투하는 과정에서 반칙을 얻어내면서 페널티킥 기회를 잡았고, 키커로 나선 살라가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아틀레티코가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35분, 펠릭스, 에르모소, 르마를 빼고 코레아, 요렌테, 수아레스가 들어갔다. 아틀레티코가 동점 기회를 잡는 듯했으나 무산됐다. 후반 37분, 히메네스가 페널티킥을 얻어냈지만 VAR 판독 끝에 판정이 뒤바뀌었다. 결국 경기는 리버풀의 3-2 승리로 끝이 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