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리뷰] '메시 멀티골' PSG, 라이프치히에 3-2 진땀승…조 선두 탈환

Getty Images

[골닷컴] 강동훈 기자 = 파리 생제르맹이 메시 멀티골에 힘입어 라이프치히를 가까스로 꺾었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PSG는 20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라이프치히와의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A조 3차전 홈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PSG는 맨체스터 시티를 제치고 조 선두로 올라섰다.

홈팀 PSG는 4-3-3 대형으로 나섰다. 드락슬러, 음바페, 메시가 스리톱으로 출전했고, 베라티, 게예, 에레라가 허리를 지켰다. 멘데스, 킴펨베, 마르퀴뇨스, 하키미가 수비라인을 형성했다. 골문은 나바스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라이프치히는 3-5-2 대형을 들고나왔다. 최전방에 실바, 은쿤쿠가 포진했고, 앙헬리뇨, 하이다라, 아담스, 라이머, 무키엘레가 중원을 꾸렸다. 클로스터만, 오르반, 시마칸이 스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굴라치가 꼈다.

선제골을 PSG 몫이었다. 전반 9분, 역습 상황에서 드락슬러의 패스를 받은 음바페가 박스 안으로 치고 들어가면서 수비를 앞에 두고 때린 슈팅이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라이프치히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28분, 역습 상황에서 앙헬리뇨의 땅볼 크로스를 문전 앞으로 쇄도하던 실바가 밀어 넣으면서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전반은 1-1 팽팽한 균형 속에 종료됐다.

라이프치히가 승부를 뒤집었다. 후반 11분, 앙헬리뇨의 크로스를 수비라인을 절묘하게 무너뜨린 무키엘레가 문전 앞에서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PSG가 동점골로 다시 따라잡았다. 후반 22분, 전방 압박이 성공한 후 음바페의 컷백을 받은 메시가 득점에 성공했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PSG가 다시 리드를 가져왔다. 후반 28분, 음바페가 돌파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메시가 파넨카킥으로 역전골을 터뜨렸다. 라이프치히가 반격에 나섰다. 후반 31분, 라이머의 슈팅은 수비 굴절되면서 골대 상단을 살짝 넘어갔다. 라이프치히가 마지막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38분, 시마칸, 앙헬리뇨, 실바를 빼고 포울센, 헨릭스, 포르스베리를 투입했다. 하지만 득점을 뽑아내지 못했고, 결국 경기는 PSG의 3-2 승리로 막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