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리뷰] 모드리치 홀로는 힘들다…'기대 이하' 크로아티아, 모로코와 0-0 무승부

Luka Modric Morocco Croatia 2022-23Getty Images

[골닷컴] 강동훈 기자 = 크로아티아는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 준우승의 설움을 털어내겠다고 다짐하며 대회에 임했다. 최소 토너먼트 진출, 멀리는 결승전까지 바라보면서 플랜을 세웠다. 하지만 첫 경기부터 계획은 꼬였다. 무난한 승리가 예상됐지만, 모로코와 비겼다.

크로아티아는 23일 오후 7시(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에 위치한 알베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모로코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0-0으로 비기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날 무승부를 거둔 크로아티아는 웃지 못하면서 불안한 출발을 알렸다. F조 1위(1무·승점 1)에 자리했지만 추후 벨기에와 캐나전 결과에 따라 순위는 언제든지 바뀔 수 있다. 반면 모로코는 객관적인 전력이나 FIFA 랭킹에서 열세였으나 잘 싸우면서 귀중한 승점 1을 챙겼다.

크로아티아는 4-3-3 대형으로 나섰다. 이반 페리시치(토트넘)와 안드레이 크라마리치(호펜하임), 니콜라 블라시치(토리노)가 스리톱으로 출전했다. 마테오 코바시치(첼시)와 마르셀로 브로조비치(인터밀란),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가 허리를 지켰다.

왼쪽부터 보르나 소사(슈투트가르트)와 요슈코 그바르디올(라이프치히), 데얀 로브렌(제니트), 요시프 유라노비치(셀틱)가 수비라인을 형성했다. 골문은 도미니크 리바코비치(디나모 자그레브)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모로코도 4-3-3 대형을 들고나왔다. 최전방에 소피앙 부팔(앙제)과 유세프 엔 네시리(세비야), 하킴 지예흐(첼시)가 포진했다. 소피앙 암라바트(피오렌티나)와 누사이르 마즈라위(바이에른 뮌헨), 아슈라프 하키미(파리 생제르맹) 등이 지원사격했다.

전반 초반부터 치열한 공방전이 전개됐다. 결정적 기회는 없었지만, 서로 유연하게 공격을 전개하면서 날카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포문은 크로아티아가 먼저 열었다. 전반 17분 페리시치가 과감한 중거리슛을 시도했지만 골문 위로 벗어났다.

모로코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전반 25분 부팔의 로빙 패스를 받은 엔 네시리가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수비벽에 막혔다. 이후 소강상태에 접어들다가 크로아티아의 맹공이 시작됐다. 전반 45분 소사의 패스를 받은 블라시치의 슈팅은 골키퍼 야신 보노(세비야)에게 걸렸다.

전반 추가시간에도 크로아티아의 공세가 계속됐다. 블라시치의 강력한 슈팅은 수비벽에 막혔고, 곧바로 세컨드볼을 모드리치가 때렸지만 골문 위로 벗어났다. 전반전은 득점 없이 팽팽한 균형을 유지한 채 종료됐다.

즐라트코 다리치(크로아티아)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변화를 택했다. 블라시치를 빼고 마리오 파살리치(아탈란타)를 투입해 공격 쪽에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도리어 모로코가 반격했다. 후반 5분 마즈라위의 헤더와 20분 하키미의 강력한 중거리슛은 골키퍼 리바코비치가 쳐냈다.

모로코는 주도권을 계속 쥔 채 몰아쳤고, 흐름을 이어가기 위해 공격 쪽에 변화도 가져갔다. 후반 21분 부팔이 나오고 압데 에잘줄리(오사수나)가 들어갔다. 크로아티아도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교체를 단행했다. 후반 34분 코바시치를 빼고 로브로 마예르(스타드 렌)을 넣었다.

양 팀은 정규 시간이 10분밖에 남지 않자 결승골을 뽑아내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펼쳤다. 하지만 서로 한끗이 모라자면서 끝내 득점을 만들지 못했고, 결국 경기는 0-0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