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랭킹 2계단 올린 벤투 감독, 월드컵 세미나 참석차 출국

댓글()
KFA
파울루 벤투 감독이 21일 영국행 비행기에 올라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최하는 행사에 참석한다. 자신의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서의 데뷔전이었던 9월 A매치 2연전에서 1승 1무를 기록하며 FIFA랭킹을 2계단 올려 마음도 가볍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대한축구협회는 20일 벤투 감독이 김판곤 감독선임위원장과 함께 21일 영국 런던으로 출국,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풋볼 어워즈와 '2018 러시아 월드컵' 테크니컬 스터디그룹(TSG) 세미나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FIFA 테크니컬 스터디그룹 세미나는 22일부터 2박3일 동안 펼쳐지는데 각 국가대표팀의 감독과 기술위원이 초청을 받았다. 세미나에서는 월드컵에서 나타난 최근 축구계의 흐름을 분석하고 정보를 얻게 된다. 벤투 감독은 세미나가 모두 끝난 뒤 FIFA 올해의 선수 등을 발표하는 풋볼 어워즈에도 24일 참석한다. 


주요 뉴스  | "​[영상] 포체티노 감독, 손흥민에게 선물 요구한 이유"

영국에서 3박4일의 일정을 보낼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로 이동, 가족들과 휴식을 취한 뒤 9월 말 아내와 함께 귀국할 예정이다. 정확한 입국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 

지난달 20일 입국한 벤투 감독은 지난 1개월 동안 바쁜 일정을 보냈다. 처음으로 선수들을 소집해 훈련을 한 뒤 지난 7일 코스타리카, 11일 칠레와의 A매치 2연전을 치렀다. 코스타리카에 2-0 승리, 칠레와는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결과 못지 않게 내용도 인상적이었다.

FIFA랭킹에서 모두 한국보다 위인 팀을 상대로 거둔 호성적은 그대로 9월 랭킹에 반영됐다. 20일 발표된 9월 FIFA랭킹에서 한국은 전달보다 2계단 오른 55위를 기록했다. 아시아에서는 이란(33위), 호주(43위), 일본(54위)에 이어 4위다. 10월에 FIFA랭킹 5위인 우루과이를 상대하는 만큼 또 한번의 순위 상승도 기대할 수 있다.


주요 뉴스  | "​[영상] 네이마르-음바페 없이 4골, 압도적인 PSG"

9월 말 돌아오는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 코치들과 함께 머물 경기도 고양시의 한 아파트로 입주한다. 기자회견 등에서 그의 입이 될 통역 선발도 막바지다. 10월 1일에는 우루과이, 파나마와의 10월 A매치에 출전할 출전 명단을 발표한다. 

10월 8일에는 파주NFC에 선수들을 소집한다. 벤투호 2기는 10월 12일 우루과이(서울월드컵경기장), 10월 16일 파나마(천안종합운동장)와 두 차례 경기를 펼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