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1월 일정 공백 없는 '시간차 휴식' 검토

댓글
겨울 휴식기 도입 검토 중인 프리미어 리그, 10팀씩 번걸아가면서 쉬는 방안 논의 중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가 매년 1월 '윈터 브레이크'를 도입하는 대신 팀별로 휴식 기간을 나눠 리그 경기 일정에 공백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프리미어 리그는 지난 수개월간 빠르면 오는 2019-2020 시즌부터 유럽 타 리그와 비슷한 형태로 겨울 휴식기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대다수 서유럽 주요 리그는 12~1월 기간에 최소 2주 정도 휴식기에 돌입하지만, 유독 프리미어 리그는 오히려 겨울에 더 많은 경기를 소화한다. 예를 들어 올 시즌 현재 프리미어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는 맨체스터 시티는 12~1월 두 달간 자국 리그는 물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카라바오컵(리그컵), FA컵 일정을 병행하며 무려 17경기를 치렀다.


주요 뉴스  | "​[영상] PK판정에 뿔 난 클롭 , "정말 살짝 닿았다구""

그러나 현재 프리미어 리그가 도입을 검토 중안 겨울 휴식기는 모든 경기 일정을 약 2~3주간 전면적으로 중단하는 유럽 타 리그와 성격이 약간 다르다. 잉글랜드 일간지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프리미어 리그는 총 20팀 중 10팀이 1월 첫째주와 둘째주에 2주간 휴식을 취한 뒤, 이후 셋째주와 넷째주에는 나머지 10팀이 쉬는 '시간차 휴식(staggered winter break)' 도입을 논의 중이다.

프리미어 리그가 겨울 휴식기를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결정적인 이유는 기온이 현저히 떨어지는 12~1월 팀당 일주일에 두 경기씩을 치르면 체력 부담과 부상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이라는 지적을 받아왔기 때문이다. 스페인, 독일에서 활동해온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감독은 겨울에 지금처럼 수많은 경기를 치르는 일정은 "선수를 죽이는 일"이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오랜 기간 잉글랜드에서 활약한 조세 무리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도 " 겨울 휴식기가 도입되면 프리미어 리그 구단의 챔피언스 리그 성적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주요 뉴스  | "[영상] EPL 입성 오바메양, 결국 아스널 유니폼 입다"

다만 프리미어 리그는 연 초부터 리그 일정을 진행하는 건 팬들과의 오랜 약속인 데다 잉글랜드 축구계의 전통인 만큼 타 리그와는 차별화 된 휴식기를 도입하겠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지난 12, 1월에 총 19경기를 치른 아르센 벵거 감독은 "겨울에 축구를 할 수 없다면 나는 울지도 모른다"며 전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프리미어 리그가 겨울 휴식기를 돌입할 적기로 2019-2020 시즌을 꼽은 이유는 이때가 조만간 새롭게 체결될 TV 중계권 계약 조건이 적용되는 시점이기 때문이다. 현재 '스카이 스포츠'와 'BT 스포트'가 보유한 잉글랜드 내 중계권 계약은 오는 2018-19 시즌을 끝으로 종료된다. 현재 계약 조건상 광고 유치와 시청률에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겨울 기간에 열릴 경기 일정을 조정하는 건 어렵다.

다음 뉴스:
한국 아시안컵 상대 3팀, 이달 평가전 성적표는?
다음 뉴스:
일본전 패한 우루과이 감독 "원하는 경기 못 했다"
다음 뉴스:
우루과이 꺾은 일본, 젊은피 수혈이 가장 큰 수확
다음 뉴스:
'폭행 논란' 투란, 터키 축구 역사상 최고 벌금
다음 뉴스:
벤투 감독, “35분까진 완벽했는데... 이 또한 축구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