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16강 이어 8강서도 ‘K리그vsK리그’

댓글()
k league
전북현대와 수원삼성이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16강에 이어 8강에서도 K리그팀간 맞대결이 성사됐다. 둘 중 하나는 무조건 탈락하는 상황을 맞았다.

23일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 AFC 하우스에서 진행한 2018 AFC 챔피언스리그 8강 대진 추첨식에서 전북현대와 수원삼성이 한데 묶였다. 


주요 뉴스  | "​​​[영상] 권창훈 시즌 10호골 달성! 디종vs갱강 하이라이트"

현재 K리그1에서 1, 2위를 달리는 두 팀은 준결승 티켓을 놓고 아시아 무대에서 격돌하게 됐다. 

두 팀이 AFC챔피언스리그에서 만난 건 이번이 처음. 8월29일 전주에서 8강 1차전, 9월19일 수원에서 2차전을 갖는다.

H조를 1위로 통과한 수원은 16강에서 울산현대를 만난 데 이어 8강에서 또 다른 현대가(家) 팀과 마주하는 얄궂은 대진표를 받아 들었다.

수원은 16강 1차전 울산 원정에서 0-1 패한 뒤, 홈에서 열린 2차전에서 김건희의 맹활약 속에 3-0 대승하며 8강행 기차에 올랐다.

전북은 부리람과 16강 1차전 원정에서 충격적으로 2-3 패했지만, 홈에서 2-0 승리하며 가까스로 8강에 골인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뇌출혈' 퍼거슨 감독 쾌유 기원"

전북과 수원은 지난 4월 29일 K리그1에서 올 시즌 첫 맞대결을 펼쳐 세 명이 퇴장당하는 치열한 접전을 펼친 끝에 전북이 2-0으로 승리했다.

하지만 지난해 마지막 대결에선 수원이 전북 원정에서 3-2로 이겼다. 최근 3경기 전적은 1승 1무 1패로 팽팽하다. 여러모로 치열한 접전을 예고하고 있다.

승자는 가시마앤틀러스(일본)-텐진콴잔(중국)전 승자와 10월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서아시아에선 같은 리그 소속팀간 대결을 피했다. 에스테그랄(이란)과 알사드(카타르), 알두하일(카타르)과 페르세폴리스(이란)가 마주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다음 뉴스:
무리뉴, 입 열었다 "감독이 선수 관리하는 시대 끝"
다음 뉴스:
조 1위 올인 잘했네, 토너먼트 가시밭길 피했다
다음 뉴스:
로버트슨, 리버풀과 재계약…"고민도 안 했다"
다음 뉴스:
레알, 유스 정책 우선시…이강인 영입설 제기
다음 뉴스:
사토란스키 "호날두는 르브론, 메시는 코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