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LIVE] 아쉬운 역전패 김천 김태완 “K리그2 역시 만만치 않다”

댓글 (0)
김천 김태완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김태완 감독은 강도 높은 훈련으로 분위기를 반전하겠다고 다짐했다

[골닷컴, 김천] 박병규 기자 = 김천 상무 김태완 감독이 K리그2의 높은 경쟁력을 언급하며 더 강해진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김천은 2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경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9라운드 대결에서 아쉽게 1-2로 패했다. 김천은 전반 막판 문창진의 선제골로 경기를 리드하였지만 후반 경남의 거센 공격을 끝내 막지 못했다. 특히 경기 종료 직전 통한의 역전골을 허용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김태완 감독은 경기 후 “이제 첫 로빈 라운드를 돌았는데 역시 K리그2는 만만치 않다. 이렇게 하면 올 시즌은 정말 힘들겠다고 느꼈다. 오늘은 내용 면에서도 잘했다고 평가할 수 없다. 추후 수정 보완해서 두 번째 로빈 라운드부터 더 강력해져야겠다고 느꼈다. 선수들이 주저한 모습들이 많았는데 더 강한 훈련으로 반전을 만들겠다”라고 했다. 

실점 장면 모두 비슷한 장면에서 내주었다고 하자 “스리백을 쓰는 이유는 상대의 중앙 침투에 대비하려고 한 것인데 숫자만 많았지 효과적인 수비를 보이지 못했다. 보완하겠다”라며 실점 요인을 분석했다.  

최근 승-패-승-패의 불안정한 흐름이 계속 반복되는 것에 대해서는 “아직 완벽히 자리 잡히지 않은 것 같다. 전역하는 선수 시기가 겹치며 과도기를 겪고 있다. 이 시기를 잘 견뎌야 한다. 또 경기 일정이 많다. 고비를 잘 넘겨 안정적으로 리그를 운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김천 최철원 골키퍼

다행히 최철원 골키퍼의 맹활약과 오현규의 활약이 돋보였다. 김태완 감독은 선방쇼를 펼친 최철원에 대해 “많이 막아 주었고 힘들 수 있었던 전반을 준비한 대로 잘 해주었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오현규에 대해서는 “좋은 슈팅과 연계 플레이, 도움 등을 보였다. 경기를 하면 할수록 더 좋아질 선수다. 어린 나이임에도 팀 공격을 이끄는 등 성장이 기대되는 선수”라고 평가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슈퍼리그 탈퇴에 대한 선수들 반응 모음zip"

빡빡한 경기 일정으로 인한 체력 걱정도 부담이다. 이로 인하여 새 얼굴의 로테이션이 가동될 수 있냐는 질의에 “그렇다. 준비만 되면 출전할 수 있다”라고 했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