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전 앞둔 김기동 감독, "내일 울산 이기면 결승, 우승까지 노려보겠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골닷컴] 강동훈 기자 = 포항 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은 울산 현대와의 맞대결을 앞두고 4강을 넘어 결승까지 가서 우승을 거머쥐겠다고 다짐했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포항은 20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울산과의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전을 치른다. 4강전은 16강·8강과 마찬가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단판 승부로 펼쳐지기 때문에 물러설 수 없는 치열한 한판이 예고됐다.

경기를 하루 앞두고 김기동 감독이 기자회견에 참가했다. 김 감독은 "울산은 항상 좋은 팀이고 좋은 선수로 구성되어왔다. 경기할 때마다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올 시즌 리그에서 3번 만나서 승리가 없다. 하지만 ACL은 토너먼트이고 이변이 일어날 수 있다. 이번 경기에서 경고누적으로 (신)진호와 (고)영준이가 참여하지 못하면서 어려움이 있지만 원팀이 돼서 꼭 승리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울산과 전북 현대 경기 결과를 어떻게 봤는지 대해서는 "울산이 올라온 게 부담스러웠던 건 사실이다. 팬들이 지켜보고 있고, 동해안더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래도 지금 우리가 예전부터 경기를 많이 했고, 울산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 선수들이 좋은 경기를 해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울산의 장점은 전방으로 나가는 빌드업이 속도감이 있는데 그 부분을 잘 인지하고 있다"고 답했다.

ACL에서 첫 동해안더비가 열린다. "어떤 매치보다도 동해안더비에 대해서 많은 관심을 갖고 있고, 위상도 높아졌다. 동해안더비가 포항과 울산이 아닌 타지역에서 열리게 됐다. 좋은 경기를 한다면 팬들에게 보답할 수 있고, 아시아 무대에서 위상도 높아질 거라고 생각한다"고 짚었다.

포항은 이번 시즌 울산을 상대로 승리가 없다. 묘수를 준비했는지 대해선 "항상 경기하면 다른 경기는 지더라도 울산한테는 이겨달라는 팬들의 바람이 있다. 이런 점에서 팬분들에게 미안함이 있다. 묘수라기 다는 내일 경기를 보면서 어떻게 준비했는지 볼 수 있을 거다. 경기는 잘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홍명보 감독님이 가장 경계 된다. 지략도 뛰어나고 경험이 많은 분이다. 선수들 중에선 바코 선수, 이청용 선수가 위협적이다. 이동준 선수가 안 나오는 게 저희한테는 긍정적이다. 전체적으로 좋은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지만, 우리 선수들과 어떻게 막을지 이야기했다. 잘 준비한 만큼 좋은 경기 선보이겠다"고 덧붙였다.

포항은 ACL 4강에 이어 주말에는 K리그 파이널라운드에 가기 전 마지막 경기를 치러야 한다. 이에 대해 "일주일이 우리에게 중요한 시기다. 다만 다음 경기까지 생각할 수 있는 여유가 없다. 당장 눈 앞에 경기부터 최선을 다하고 이후에 환경과 여건에 따라 변화를 줘야한다"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끝으로 김 감독은 "조별예선 통과하고 16강까지만 가보자고 생각하고 팀을 이끌었다.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준비했고, 4강까지 올라왔다. 이렇게 올라온 이상 내일 경기 이기면 결승까지 갈 수 있다. 한국으로 대표해서 나가는 결승이기 때문에 꼭 우승까지 해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