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경기 6골 말컹, 막는다고 막을 수 없다

댓글()
Kleague
말컹이 또 멀티골을 터트렸다. 2위 강원과의 맞대결에서 승리한 경남은 4연승에 성공하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골닷컴, 춘천] 서호정 기자 = 승격팀 경남FC의 질주가 A매치 휴식기 이후에도 거침 없다. 승점이 같았던 2위 강원FC마저 원정에서 꺾으며 개막 후 4연승을 달렸다. 그 중심에는 역시 괴물 공격수 말컹이 있었다. 강원 송경섭 감독의 전략적 대비마저도 깬 말컹은 2골을 넣으며 경남의 3-1 승리를 견인했다. 

경남은 1일 오후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4라운드에서 강원에 3-1로 승리했다. 전반 39분 말컹이 헤딩골로 포문을 열었다. 강원은 교체 투입된 제리치가 후반 20분 골을 터트려 따라 붙었지만 말컹이 다시 리드를 만들었다. 1-1 동점이 된 지 3분 만에 말컹의 골이 나왔다. 경남은 후반 34분 김효기의 쐐기골까지 묶어 2골 차 승리를 거뒀다. 


주요 뉴스  | "​[영상] 터졌다! 권창훈 마르세유 상대로 리그 7호골"

경기 전 강원의 송경섭 감독은 말컹을 막기 위한 대책으로 ‘스페이스 프레싱’을 언급했다. 1대1로 말컹을 막기는 어려운 만큼 그가 움직일 공간과 세컨드볼 찬스를 허용하지 않으며 최대한 통제하겠다는 의도였다. 

전반 39분까지만 해도 강원의 대비는 통하는 듯 했다. 하지만 단 한번의 찬스로 말컹은 살아났고 경기 흐름이 바뀌었다. 네게바가 왼쪽 측면에서 현란한 개인기로 수비를 흔든 뒤 올린 크로스를 말컹이 강원의 수비수 발렌티노스와의 경합에서 압도하며 헤딩 골을 넣었다. 189cm의 발렌티노스와 동시에 떴지만 말컹은 엄청난 체공력으로 머리 하나가 더 올라와 헤딩으로 연결했다. 공은 골키퍼 김호준이 손 쓸 수 없는 구석으로 날아갔다. 

강원은 후반 13분 디에고가 페널티박스 경합 중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었다. 하지만 VAR 확인 결과 디에고가 수비하던 최영준을 손을 써서 넘어트린 뒤 같이 쓰러진 것이 확인 돼 취소됐다. 

강원은 제리치 투입으로 공격 숫자를 4명으로 늘렸다. 송경섭 감독의 승부수는 후반 20분 통했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제리치, 정조국, 디에고 3명에 집중하던 경남 수비진이 공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사이 제리치가 빠르게 낚아 채 슈팅, 골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말컹이 나섰다. 후반 23분 네게바의 패스를 이재명이 페널티박스 안으로 침투해 잡아 내준 것을 말컹이 차서 골망을 흔들었다. 강원 선수들은 이재명의 패스가 올라올 때 공이 아웃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VAR을 통해 공이 골라인을 완전히 나가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득점이 인정됐다.


주요 뉴스  | "[영상] 벵거 감독, 아스널 떠나도 지도자 계속한다"

경남 후반 34분 쐐기를 박았다. 배기종이 오른쪽 측면에서 감아 올린 크로스를 김효기가 침투하며 다이렉트 슛, 또 한번 골망을 흔들었다. 3라운드 전남전에서 9년 만에 프로 데뷔골을 터트렸던 김효기는 2경기 연속 득점 성공이었다. 

말컹을 통제하려 했지만 강원의 조직적 대응으로는 역부족이었다. 개막전 해트트릭을 시작으로 출전한 3경기에서 모두 골을 터트린 말컹은 리그 6호 골로 득점 단독 선두도 이어갔다. 2위는 3골을 기록 중인 전북의 아드리아노다.

다음 뉴스:
中 언론 "손흥민은 아시아의 왕, 인정해야"
다음 뉴스:
韓 상대 바레인, 10종경기 출신 코치 이력 눈길
다음 뉴스:
첫째도 팀, 둘째도 팀…겸손한 포그바
다음 뉴스:
모라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이적 합의 (英 BBC)
다음 뉴스:
램파드, 애슐리 콜 불렀다…더비 입단 협상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