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경기 연속 실점에 퇴장, 조현우는 신이 아니다

댓글()
Kleague
월드컵 이후 상종가를 달리던 조현우가 시련을 맞았다. 3경기 연속 실점에 팀은 2연패로 다시 강등권 위기에 몰렸다. 프로 데뷔 후 첫 퇴장까지 당하며 아시안게임 차출 전까지 남은 2경기를 뛸 수 없다.

[골닷컴, 울산] 서호정 기자 = 월드컵 이후 상종가를 달리던 조현우가 시련을 맞았다. 3경기 연속 실점에 팀은 2연패로 다시 강등권 위기에 몰렸다. 프로 데뷔 후 첫 퇴장까지 당하며 아시안게임 차출 전까지 남은 2경기를 뛸 수 없다. 인천 유나이티드, 전남 드래곤즈와 1부 리그 잔류를 위한 치열한 생존경쟁 중인 대구FC는 조현우 없이 7경기를 치러야 한다. 

조현우는 22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9라운드 원정 경기에 대구의 수문장으로 선발 출전했다. 앞선 제주 원정(2-1 승), 포항 홈(0-1 패)에서 실점했던 조현우는 강한 각오로 팀의 승리와 무실점을 책임지려고 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내가 중국이나 중동으로 가지 않은 건...""

하지만 울산의 완벽한 세트피스 전략에 전반 35분 실점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황일수가 올린 공을 임종은이 대구 수비수에 앞서 백헤딩했고, 반대편에서 쇄도한 강민수가 몸을 날려 골을 성공시켰다. 조현우가 손을 쓸 수 없는 장면이었다. 

이후 조현우는 몰아치는 울산의 공격을 막아냈다. 조현우와 스리백이 버텨주는 사이 대구는 에드가, 홍정운, 전현철이 위협적인 슛으로 울산 골문을 위협했다.

후반 38분의 장면이 조현우와 대구 모두에게 뼈아팠다. 동점골을 위해 라인을 바짝 올린 대구 수비 배후 공간을 노린 울산의 역습 한방이 시발점이었다. 주니오가 오프사이드에 걸리지 않고 침투하며 단독 찬스를 잡았다. 방어를 위해 페널티박스 바깥까지 나온 조현우를 상대로 주니오가 영리한 플레이를 했다. 아크 정면에서 슛을 날렸고, 공이 조현우의 왼팔을 맞은 것이다. 

조현우의 핸드볼 파울은 의도성은 없었다. 문제는 조현우 뒤에 대구 수비가 아무도 없었다. 그 슛이 통과했다면 득점 상황이었다. 이동준 주심은 명백한 득점 찬스를 페널티박스 바깥에서 손으로 막았다고 판단, 조현우에게 레드카드를 꺼냈다. 

프로 데뷔 후 6년 간 7번의 경고 외에는 한번의 퇴장도 없던 조현우는 의도성이 없었다는 아쉬움 속에 퇴장은 아니지 않냐며 그라운드 안에서 긴 시간 머물며 토로했다. 그러나 판정을 바뀌지 않았다. 조현우는 경기장을 떠났고, 그를 향해 박수를 보내는 팬들에게 인사를 하며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대구는 이미 3장의 교체 카드를 다 쓴 상태였다. 대기 명단에 있는 백업 골키퍼 최영은을 투입할 수도 없었다. 결국 필드 플레이어인 미드필더 류재문이 골키퍼 유니폼과 장갑을 꼈다. 류재문은 구석을 노린 주니오의 프리킥을 쳐내며 첫 방어에 성공했다. 후반 추가시간 황일수의 위협적인 중거리 슛도 막았지만 공이 흘러나왔고 주니오에게 골을 내줬다. 

월드컵 동안 스웨덴, 멕시코, 독일을 상대로 무수한 선방을 하며 일약 ‘국민골키퍼’로 거듭난 조현우지만 리그는 쉽지 않다. 월드컵 이후 리그 5경기에서 5실점을 했다. 무실점 경기는 16라운드 상주 원정 한번이었다. 최근 3경기 연속 실점을 했다. 물론 조현우의 명백한 실수보다는 상대의 완벽한 득점이 많았다. 최근 3경기 연속 실점한 내용이 다 그랬다. 


주요 뉴스  | "[영상] 우사인 볼트가 또 축구 선수에 도전한다고?"

오히려 조현우의 선방과 대구의 수비 모두 전반기보다는 나아진 모습이다. 대구는 월드컵 전 14경기에서 26실점을 했다. 경기당 2실점에 육박했다. 그나마 월드컵 이후 경기다 0.7골 가까이 내렸다. 실점은 조현우 혼자만의 책임이 아닌, 수비라인과 팀 전체의 책임이다. 결정적인 선방은 빛나야 하지만 조현우가 모든 위기를 다 막을 수 있는 골키퍼의 신은 아니다. 

당장 대구는 남은 일정이 걱정이다. 당초 아시안게임 차출 기간 동안 5경기에 조현우가 못 나올 예정이었지만, 이번 퇴장으로 2경기가 더 늘어났다. 안드레 대구 감독은 “리저브 멤버가 준비돼 있지만 타격은 분명 크다”라며 아쉬움을 남겼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