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G 1AS' 콜라시나츠, 아스널에 역전승 안기다

댓글()
Getty
'1G 1AS' 콜라시나츠, 아스널에 역전승 안기다

팀이 0-1로 뒤지고 있던 후반 1골 1어시스트 기록하며 역전승 이끈 콜라시나츠. 후반 중 교체아웃할 때 홈팬들의 기립박수 이어져.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 = 골닷컴 이성모 기자] 2017/18시즌 프리미어리그가 10라운드까지 진행된 가운데, 아스널 '올해의 영입'은 단연 세아드 콜라시나츠다. 

28일(현지시간)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홈팀 아스널 대 원정팀 스완지 시티의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경기가 펼쳐졌다. 아스널은 산체스, 외질, 라카제트가 공격을 이끌었고 스완지는 기성용과 전 아스널 출신 골키퍼 파비안스키 등이 선발 출전했다. 

아스널의 일방적인 공격으로 진행되던 경기는 전반 22분 스완지 시티가 이날의 첫 슈팅을 골로 연결시키며 스완지 시티가 1-0으로 앞선 채 후반전을 맞이했다. 아스널의 입장으로서는 전형적으로 경기를 우세하게 펼치고도 결과를 가져가지 못하는 흐름이었다. 


주요 뉴스  | "[영상] 20년 전 오늘 마라도나가 현역 은퇴를 했다"

후반전 들어서도 경기를 유리하게 풀어갔지만 좀처럼 골을 만들어내지 못하던 아스널의 해결사는 '수비수 ' 콜라시나츠였다. 

콜라시나츠는 스완지 페널티박스 내에서 벌어진 혼전 끝에 자신의 앞으로 흘러들어오는 발을 정확한 임팩트의 슈팅으로 연결하며 골을 성공시켰다. 스완지 수문장 파비안스키의 손에 맞았음에도 불구하고 골대 안으로 빨려들어가는 강력한 슈팅이었다. 

자신의 힘으로 승부의 추를 원점으로 돌려놓은 콜라시나츠는 7분 후 이번에는 왼쪽 측면 돌파 후 문전으로 쇄도하던 아론 램지에게 정확하게 이어준 크로스로 1어시스트를 추가하며 팀의 역전을 이끌었다. 

경기를 지배하던 아스널이 2-1로 역전에 성공하면서 현장의 분위기는 급격하게 아스널의 분위기로 흘러가기 시작했다. 


주요 뉴스  | "[영상] FIFA 시상식에 선 호날두, 호우를 외쳤을까?"

이날의 골과 어시스트로 이번 시즌 아스널 유니폼을 입은 '수비수' 콜라시나츠는 모든 대회를 통틀어서 시즌 3호골을 기록하게 됐다. 영국 통계매체 '옵타'에 의하면, 이는 이번 시즌 아스널의 모든 선수 중 공격수인 라카제트 다음으로 높은 기록이다.

결국, 콜라시나츠의 활약에 힘입어 아스널은 스완지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후반 34분 경 콜라시나츠가 롭 홀딩과 교체될 때는 홈팬들이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콜라시나츠의 이런 활약은, 아스널이 그를 영입하기 위해 단 한 푼의 이적료도 쓰지 않았다는 사실(자유이적)을 감안할 때 아스널 관계자들에게는 더욱 만족스러운 일이다.

한편, 스완지의 기성용은 이날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