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게 죽음의 조에서 살아남았지만 탈락 고배 마신 3팀

마지막 업데이트
Getty Images

[골닷컴] 강동훈 기자 = 죽음의 조에서 살아남은 세 팀의 운명은 결국 16강에서 탈락이었다. 포르투갈, 프랑스에 이어 독일마저 16강 문턱을 넘지 못했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독일은 30일 오전 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UEFA 유로 2020 16강전에서 0-2로 패했다. 독일은 대회 4연속 8강 진출을 노렸지만, 무산됐다.

독일의 흐름은 나쁘지 않았다. 중후반까지 잉글랜드와 팽팽한 균형을 유지하며 틈틈이 슈팅으로 위협했다. 하지만 몇 차례 기회를 살리지 못한 가운데 경기 막바지에 스털링과 케인에 연속골을 헌납하며 패했다.

이로써 이번 대회 가장 주목받으며 '죽음의 조'로 불린 F조에서 살아남은 세 팀은 모두 대회를 마감했다. 유로2016 우승팀 포르투갈, 2018 러시아 월드컵 우승팀 프랑스, 2014 브라질 월드컵 우승팀 독일은 한 조에 속한 가운데 치열한 접전 끝에 16강에 진출했지만, 탈락의 고배를 마시게 됐다.

조 3위 포르투갈은 벨기에와의 맞대결에서 0-1로 지면서 무릎을 꿇었고, 조 1위 프랑스는 스위스와 승부차기 혈투 끝에 충격 패했다. 그리고 이날 조 2위 독일이 상대 전적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던 잉글랜드에 무너졌다.

세 팀 모두 힘들게 죽음의 조를 뚫고 올라왔고, 전력을 놓고 봤을 때 충분히 8강 이상에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예상은 모두 빗나가면서 짐을 싸게 됐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무엇보다 과거부터 죽음의 조에서 살아남았을 경우 최소 8강 진출까지 성공한 사례가 많았다. 우승컵을 들어 올린 팀들도 있을 정도다. 그러나 세 팀은 팬들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했으며, 죽음의 조에서 살아남고도 토너먼트에서 곧바로 탈락하면서 체면을 제대로 구겼다.